기업 절반 설 상여금 지급..평균 76만원
기업 절반 설 상여금 지급..평균 76만원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8.02.08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기업 142만원으로 중소기업 71만원의 두배
▲ 기업 2곳 중 1곳은 올해 설에 상여금을 지급한다. 금액은 평균 76만원이다.(사진: 사람인)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기업 2곳 중 1곳은 올해 설에 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상여금 지급액 역시 평균 76만원이다.

8일 사람인에 따르면, 기업 836개사 중 절반 이상인 51.2%가 이번 설에 상여금을 지급한다.

이는 전년 대비1.8%p 감소한 수치다. 상여금 지급액 역시 평균 76만원으로, 지난해(78만원)보다 2만원 가량 낮아졌다.

기업 형태별로 살펴보면, ‘대기업’(142만원), ‘중견기업’(133만원), ‘중소기업’(71만원)의 순으로 대기업이 중소기업의 2배 수준이었다.

상여금 지급방식으로는 ‘별도 상여금으로 지급’(52.6%)이 ‘정기 상여금으로 지급’(47.4%)보다 많았다.

기업이 올해 상여금을 지급하는 이유로는 ‘직원들의 사기를 높이기 위해서’(53.3%,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정기 상여금으로 규정돼 있어서’(34.8%), ‘설 비용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서’(16.1%), ‘직원들의 애사심을 높이기 위해서’(12.9%), ‘지난해 거둔 실적이 좋아서’(5.4%), ‘연말 보너스를 지급하지 않아서’(4%) 순이었다.

반면, 올해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는 기업(408개사)들은 그 이유로 ‘상여금 지급 규정이 없어서’(35%,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지급 여력이 부족해서’(31.6%), ‘선물 등으로 대체하고 있어서’(20.8%), ‘회사 경영 실적이 나빠져서’(16.7%), ‘불경기라 여론 등이 좋지 않아서’(6.6%), ‘지난해 성과 목표를 달성하지 못해서’(6.6%) 등으로 나타났다.

이번 설에 직원들에게 선물을 지급하는 기업은 67.2%나 됐다. 직원 1인당 선물의 평균 예산은 5만원으로 조사됐다.

가장 많이 지급하는 품목은 ‘햄, 참치 등 가공식품’(45.4%, 복수응답)이었다. 이어 ‘비누, 화장품 등 생활용품’(20.5%), ‘배, 사과 등 과일류’(19.6%), ‘한우 갈비 등 육류’(8.5%), ‘홍삼 등 건강보조식품’(8.2%) 등의 순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