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영화 관람료 1만3천원 시대..CJ CGV 이어 메가박스 영화 관람료 인상
주말 영화 관람료 1만3천원 시대..CJ CGV 이어 메가박스 영화 관람료 인상
  • 복요한 기자
  • 승인 2020.11.13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6일 CJ CGV 가격인상...메가박스, 이달 23일 관람료 인상, 성인기준 주중 1만2000원, 주말 1만3000원
CJ CGV에 이어 메가박스가 영화 관람료 인상에 나서면서 주말 성인이 영화를 보려면 1인당 1만3천원을 지불하게 됐다./ 사진: 복요한 기자

[컨슈머와이드-복요한 기자] 주말 영화 관람료 13000원 시대가 다가왔다. 멀티플렉스 메가박스가 CJ CGV와 동일한 수준으로 영화 관람료를 인상한다. 앞서 CJ CGV는 지난달 26일부터 영화료를 인상한 바 있다. 이들이 주장하는 인상 요인은 극장 임차료와 관리비, 인건비 등 고정비의 증가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극장 및 영화산업 전반의 경영여건 악화 등이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메가박스는 오는 23일 영화 관람료를 인상한다. 영화 관람료는 2D 일반 영화 성인 기준 주중 12000, 주말 13000원으로 각 1000원 오른다. 이는 CGV의 영화 관람료와 동일한 수준이다.

메가박스의 가격인상 적용 상영관은 일반관, 컴포트관, MX관이다. 일부 시간대 및 지점별 상황에 따라 현행과 동일하거나 인상폭이 다를 수 있다. 돌비 시네마와 프리미엄 특별관 더 부티크, 발코니, 프라이빗은 이번 인상에서 제외된다. 국가유공자, 장애인, 65세 이상 경로자, 미취학 아동, 경찰소방 종사자에게 적용되는 우대 요금은 기존 체계가 유지된다.

시간대는 고객 관람환경을 고려해 브런치시간대가 추가됐다. 현행 조조(10시 이전) 일반(10~23시 이전) 심야(23시 이후) 3단계 운영 시간대이지만 23일부터는 조조(10시 이전) 브런치(10~13) 일반(13~23) 심야(23시 이후) 4단계로 된다. 단 브런치 및 심야 시간대는 지점별 상황에 따라 운영여부가 다를 수 있다.

메가박스는 주 52시간 근무제, 유연근무제 시행 등으로 지난해부터 가격정책 변경을 고민해왔다며 올해 들어서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영화 시장이 급격하게 위축되고 전국 관객수가 전년 대비 70%까지 감소하면서 이 같은 결정이 불가피했다고 관람료 인상 이유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