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불황에 힘든 소상공인, '사회적 경제방식'로 돌파한다 …서울시,100개 협업체에 최대 3천만원 지원
코로나불황에 힘든 소상공인, '사회적 경제방식'로 돌파한다 …서울시,100개 협업체에 최대 3천만원 지원
  • 강진일 기자
  • 승인 2020.08.21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목상권 영세 소상공인에 사회적경제방식 도입한 「소상공인-사회적경제 협업프로젝트」 시행
5개 이상 소상공인 협업해 사회적기업·협동조합·마을기업으로 전환 지원
공동 구매‧비즈니스 모델‧브랜드개발 등으로 매출‧경쟁력↑…사회적경제조직 전환 목표
총 100개 협업체에 최대 3천만 원 지원
사진: 서울시사회적경제지원센터 캡처

[컨슈머와이드-강진일 기자] 서울시는 코로나 불황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골목상권 영세 소상공인들이 ‘사회적경제’ 방식으로 위기를 극복하도록 지원하는 '소상공인-사회적경제 협업프로젝트'를 새롭게 시작한다. '사회적경제’ 방식이란 같은 골목상권내 소상공인 업체 곳 이상이 하나의 협업체를 구성해 경영에 필요한 모든 것을 공동으로 처리하는 방식이다. 간단하게 여러 업체가 모여 사회적기업이나,협동조합,마을기업이 되는 것이다. 서울시는 사회적경제 방식을 도입하면 경영의 효율성을 높이고 경쟁력 강화를 모색할 수 있어 실질적인 매출을 끌어올리고 골목상권에 활력을 불어넣는데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하고 있다. 

21일 서울시는 '소상공인-사회적경제 협업프로젝트'를 시작하며  최대 100개의 협업체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소상공인-사회적경제 협업프로젝트는 같은 골목상권 내 동종‧유사업종 소상공인 업체 5곳 이상이 하나의 협업체를 구성해 사회적경제기업(협동조합, 사회적기업, 마을기업, 자활기업 등)으로 전환하고 구매‧생산부터 판매‧유통, 브랜딩, 마케팅 등 경영 전 분야를 공동 추진해 규모를 확장해 경쟁력을 높이는 사업으로 오는 9월부터 12월까지 진행된다. 

예를 들면, 같은 지역 내 구둣가게 5곳이 협동조합을 결성, 가죽을 공동구매해 원가를 절감하고 공동브랜드를 만들어 새로운 판로를 함께 발굴할 수 있다. 또한, 최근 비대면 구매 문화 확산으로 배송서비스가 각광받고 있는 가운데, 지역 내 빵집들이 함께 동네 배송 서비스를 시작할 수도 있다. 

서울시는 협업체 당 최대 3000만 원을 지원해 뒷받침한다. 또 소상공인들은 이러한 사회적경제 방식에 대해 전문성이 다소 부족할 수 있어 서울시는 자치구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지역지원기관(사회적경제조직)을 선발해 업체 간 협업과 사회적경제기업 설립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이 일을 담당할 지역지원기관(사회적경제조직)을 오는 9월 4일까지 모집한다.

지역지원기관은 자치구 기반의 사회적경제 중간지원조직 또는 사회적경제 지원사업 수행경험이 있는 사회적경제조직이다. 5개 이상의 소상공인 업체들로 구성된 협업체(골목상권)를 발굴해 사업계획을 수립해 신청하면 된다. 

참여를 원하는 사회적경제 지역지원기관은 9월 4일까지 서울시사회적경제지원센터 홈페이지에 게시된 신청서작성 후 이메일(peace@sehub.net)로 접수하면 된다. 

서울시는 이번에 10곳 내외의 지역지원기관을 선정하고, 선정기관 당 5~10개의 협업체를 발굴하는 방식으로 최대 100개의 협업체를 지원하게 된다.  선정된 지역기관은 지역지원기관은 2명의 전담인력을 고용하고 다양한 지역자원을 연계해 올 12월까지 프로젝트를 추진하게 된다.

각 협업체에는 골목상권과 공동체 활성화 정도에 따라 최대 3000만 원을 지원한다. 지원금은 ▴공동브랜드 개발 ▴고객관리시스템 구축 ▴공동구매 ▴장터‧전시회개최 ▴판로 개척 ▴사회적경제기업(사회적기업, 협동조합, 마을기업, 자활기업 등) 전환 ▴교육 등에 써야한다. 

이중 5개 내외 협업체(골목상권)에 대해서는 배달협동조합과 연계해 지역배송 서비스를 추진하는 ‘공동 배달유통 시스템’을 시범 구축하고, 3000만 원을 추가로 지원한다. 서울시는 배달수수료 절감 등 사업 효과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소상공인 지원정책 수립시 반영할 예정이다. 

고광현 서울시 사회적경제담당관은 “소상공인-사회적경제 협업 프로젝트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골목상권 소상공인들을 협동조합 같은 사회적경제조직으로 전환해 경쟁력을 높이는 사업”이라며 “사회적경제라는 안전망을 통해 외부 위기에 대한 회복력을 높이고 골목경제를 활성화하며 지속가능한 사회적경제의 가치를 확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