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7명, "잠이 부족해"... 이유는
직장인 10명 중 7명, "잠이 부족해"... 이유는
  • 주은혜 기자
  • 승인 2020.01.09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74.2%, '수면이 부족하다'고 답해... 직장인 희망 최소 평균 수면 시간 '7시간 36분', 실제 최소 평균 수면시간은 '6시간 6분'
(자료:사람인)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우리나라 직장인 10명 중 7명은 평소 수면 부족에 시달리고 있으며 이들이 평균적으로 수면을 취하는 시간은  6시간 6분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9일 직장인 565명을 대상으로 ‘수면실태’에 대한 설문조사(시행처-사람인)결과에 따르면, 직장인 74.2%가 '수면이 부족하다'고 답했다.

전체 응답자들의 하루 평균 수면 시간은 '6시간 6분'으로 지난 2016년 OECD 회원국 평균 수면 시간 8시간 22분보다 무려 2시간 16분이 더 적었다. 미국국립수면재단 기준 성인 최소 권장 수면시간인 7시간보다도 54분이 더 부족했다. 

또한 하루 평균 수면 시간 6시간 6분은 전체 직장인들이 희망하는 최소 평균 수면 시간인 7시간 36분보다 1시간 30분 부족했다.

응답자들은 수면시간이 부족한 이유로 ‘잦은 야근, 회식 등으로 퇴근 시간이 늦어서’(38.7%, 복수응답)를 1위로 꼽았다. 이어 ▲‘tv시청, 인터넷 검색 등으로 시간을 소비해서’(30.8%) ▲‘자기계발 등으로 시간이 모자라서’(25.5%)▲‘회사와 집 사이의 통근거리가 멀어서’(25.3%)▲‘불면증이 있어서’(20.8%)▲'업무 후 취미활동을 병행하고 있어서’(18.4%) 등의 이유를 들었다. 

수면시간과 업무와의 상관관계에 대한 질문에는 ‘크게 영향을 미친다’라고 답한 직장인이 56.1%로 가장 많았으며, ‘어느 정도 영향이 있다’는 응답자도 41.6%를 차지했다. 반면, 업무에 영향이 없다는 응답은 2.3%에 그쳐 대다수의 직장인 (97.7%)은 수면부족이 업무에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이들은 부족한 수면시간을 해결하기 위해 주로 ‘주말 동안 몰아서 수면’(61.1%, 복수응답)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계속해서 ▲‘점심시간 등을 이용한 낮잠’(32.2%)▲‘버스, 지하철 등에서 통근시간 동안 수면’(22.2%)▲‘모임이나 회식 등 참여를 줄임’(17.4%) 등으로 모자란 잠을 보충하고 있었다. 

수면부족을 줄이기 위해 필요한 사내 제도로는 ‘회사 차원에서 정시 퇴근을 장려해야 한다’ (45.3%, 복수응답)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유연근무제 도입’(44.2%)▲‘낮잠, 쪽잠 시간 허용’(43.4%)▲‘불필요한 회식 없애기’(24.3%)▲‘재택근무제 도입’(19.6%) 등을 원한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