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산부인과의사회, “바캉스용 생리 지연하려면 생리 예정일로부터 적어도 7일 전 복용 시작해야”
대한산부인과의사회, “바캉스용 생리 지연하려면 생리 예정일로부터 적어도 7일 전 복용 시작해야”
  • 신동찬 기자
  • 승인 2018.07.24 2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임약, 장기 복용하면 난소암 및 자궁내막암 예방 효과도 얻을 수 있어
(사진:대한산부인과
바캉스용 생리 지연하려면 생리 예정일로부터 적어도 7일 전 복용 시작해야한다 (사진:대한산부인과의사회)

 

[컨슈머와이드-신동찬 기자] 많은 여성들이 여름휴가 여행과 생리기간이 겹치면 생리를 미루기 위해 피임약을 복용하곤 한다. 여행 중 컨디션 관리, 피서지에서의 물놀이 등 생리주기 조절을 통해 즐거운 휴가기간을 즐기고 싶기 때문이다. 생리주기 조절을 위해 피임약 복용을 염두에 두고 있는 여성들을 위해 피임약에 대해 정리했다. 

24일 대한산부인과의사회 피임생리연구회 정희정 위원(산부인과전문의)에 따르면,  먹는 피임약은 원래 용도인 피임 목적은 물론, 생리주기 조절을 통해  생리주기 불순 치료 및 생리통 완화 등 다양한 생리 트러블을 줄여 주기 위한 치료용으로도 많이 복용된다. 또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피임약 복용을 처음 시작했다가 불규칙한 생리주기가 안정화되고, 심한 생리통이나 생리량 과다 등의 생리 트러블이 완화되는 것을 경험한 후 피임약을 계속 복용하는 여성들도 있다. 

그러면 피임약을 처음 복용하는 여성이라면 피임약은 어떤 방법으로 복용해야 할까? 생리 시작 첫날부터 매일 거르지 않고 같은 시간에 한 알씩 복용하면 된다. 생리주기 지연 효과를 보기 위해서는 최소 생리 예정일보다 7일 전에는 복용을 시작해야 하고, 휴가 중에도 휴약기 없이 피임약을 계속 이어서 복용한다. 휴가를 다녀온 후 피임약 복용을 중단하면 늦추었던 생리가 시작된다.

잊어버리지 않고 규칙적으로 복용하려면 ‘아침에 화장할 때’, ‘저녁 식사 후’ 등과 같이 일정한 시간대를 정해두는 것이 좋고 만약 피임약 복용 후 메스꺼움이 있다면  복용 시간을 잠들기 직전으로 조정하면 보다 편리하다. 또 해외여행을 계획 중이라면 자다가 일어나서 약을 복용하기는 어려우므로, 여행지의 시차도 고려해 복용시간을 처음에 정해두면 좋다. 

만약 피임약 복용을 하루 잊었다면, 생각난 즉시 잊은 한 알을 복용하고 다음날부터 원래 복용하던 시간에 계속 복용하면 된다.

피임약을 처음 복용할 경우 부정출혈이 발생할 수 있으나 지속적으로 복용하면 증상이 없어지므로 당황할 필요가 없다. 

피임약 선택에 어려움을 느낀다면 산부인과나 여성의원을 방문해 상담과 복약 지도를 받으면 된다. 산부인과 처방이 필요한 전문 피임약 외에는 약국에서도 피임약을 쉽게 구입할 수 있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 김영신 공보이사는 “피임약이 발명된 지도 50여년 이상 지났지만, 한국에서는 유독 피임약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아직도 높은 편”이라며 “경구 피임약 복용률이 높은 국가일수록 인공임신 중절률도 낮은 점을 볼 때, 여성들이 경구 피임약에 대한 선입견 없이 피임약의 효용을 얻을 수 있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피임약은 생리트러블 완화 및 난소암과 자궁내막암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 난소의 세포 파괴 및 재생이 적게 일어나면서 난소암 발생률이 낮아지고, 생리기간 및 생리량이 감소하면서 자궁내막암 발생률도 낮아지는 것이다. 실제로 경구 피임약을 5개월 이상 복용하면 난소암 40%, 자궁내막암은 60% 가량 예방효과를 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