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레르기유발 물질 미표시 중국산 내동자숙문어빨판 1만3천kg 회수조치
알레르기유발 물질 미표시 중국산 내동자숙문어빨판 1만3천kg 회수조치
  • 복요한 기자
  • 승인 2018.04.13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품 표시대상에 알레르기 유발 원료 성분인 오징어 미표시
사진: 알레르기 유발 물질 미표시로 회수조치된 인천시 남구 소재 식품수입판매업체 청해만무역이 수입.판매한 중국산 ‘냉동자숙문어빨판(식약처)
사진: 알레르기 유발 물질 미표시로 회수조치된 인천시 남구 소재 식품수입판매업체 청해만무역이 수입.판매한 중국산 ‘냉동자숙문어빨판(식약처)

[컨슈머와이드-복요한 기자] 알레르기 유발 물질 미표시 중국산 수산물 가공품이 회수조치됐다.

13일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에 따르면, 인천시 남구 소재 식품수입판매업체 청해만무역이 수입하여 판매한 중국산 냉동자숙문어빨판’(유형: 수산물가공품) 제품에 표시대상 알레르기 유발 원료성분인 오징어가 표시되어 있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식약처가 해당제품에 대해 판매중단 및 회수조치했다.

회수 대상은 유통기한이 201986, 2019727, 2020 14일인 냉동자숙문어빨판’ 13000kg이다.

식약처는 관할 지방청에 해당 제품을 회수하도록 조치하였으며,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판매 또는 구입처에 반품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