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안 VS 엄현경 겨울 룩, ‘섹시VS청순’ 극한 대결
조안 VS 엄현경 겨울 룩, ‘섹시VS청순’ 극한 대결
  • 나인하 기자
  • 승인 2014.11.12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같은 퍼 다른 느낌 ‘승자는?
▲ 사진제공: 베네통코리아

[컨슈머와이드-나인하 기자] 조안과 엄현경이 글로벌 패션 브랜드 베네통의 다운 패딩을 통해 서로 다른 느낌을 연출하여 화제다. 

단아하고 세련된 이미지로 사랑받고 있는 여배우 조안과 엄현경은 풍성한 퍼 디테일의 다운 패딩을 입고 각각 트렌디한 감각으로 차별화된 겨울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TV조선 드라마 스페셜 ‘최고의 결혼’에서 열연하며 인기를 얻고 있는 엄현경은 딥한 컬러감이 돋보이는 패딩을 입어 눈길을 사로잡았다. 패딩 점퍼 안쪽에 버건디 컬러의 퍼가 트리밍된 멋스러운 포인트로 눈길을 끌었으며, 엄현경은 후드를 쓰고 시크하면서도 섹시한 느낌을 연출했다. 

이너웨어로는 버건디 컬러의 니트 그리고 스커트를 매치하여 힐과 함께 모델 같은 기럭지와 날씬한 몸매를 뽐냈다. 퍼가 달린 두꺼운 겨울 패딩으로도 숨길 수 없는 여성스러운 여배우의 매력을 발산하였다. 

반면, 영화 ‘소리굽쇠’ 출연으로 재능기부에 동참하며 주목받고 있는 조안은 풍성한 라쿤 퍼가 돋보이는 야상 스타일 패딩을 입고 캐쥬얼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냈다. 

조안은 겨울 아우터로 선택한 야상이 뿜어내는 네추럴한 멋과 스타일리시한 감성을 동시에 보여주며 보온성은 물론 스타일까지 함께 만족시키는 겨울 스타일링을 완성했다. 

특히 후드에 달린 두툼한 퍼를 목에 감싸며 특유의 청순한 느낌과 함께 귀여운 매력까지 더했다. 

‘2014 베네통 NEW OUTER COLLECTION 컬렉션’은 겨울 시즌 캐주얼하게 스타일링 할 수 있는 아우터 라인으로 디자인, 소재, 활용도 등 소비자의 선택의 폭을 넓힌 다양한 아이템으로 기획 구성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