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톱 모델들, 서울-파리 패션위크 접수
한국 톱 모델들, 서울-파리 패션위크 접수
  • 이원영 기자
  • 승인 2014.10.26 0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 모델들의 겨울 아우터 스타일링
▲ 사진제공: 신세계인터네셔널

[컨슈머와이드-이원영 기자] 톱 모델들의 2015 S/S 서울-파리 패션위크 겨울 아우터 스타일링이 눈길을 끌고 있다. 

모델 아이린, 김진경, 고소현, 송해나는 2015 S/S 서울 패션위크에서 사랑스러우면서도 센슈얼한 리얼웨이룩을 선보여 수 많은 플래쉬 세례를 받았다. 

고소현은 화이트 드레스와 함께 베이지 색상의 지컷 무스탕을 매치해 사랑스러운 스타일을 보여준 반면, 김진경은 블랙 색상의 지컷 무스탕과 화이트 백으로 시크한 룩을 선보이며 각자의 개성을 살린 아우터 패션을 선보였다. 

특히 공개 된 사진 속 아이린은 독특한 헤어스타일과 어울리는 지컷 폭스 퍼 재킷을, 송해나는 심플한 블랙&화이트 룩에 지컷의 레드 컬러의 코트를 매치해 화려한 액세서리 없이 아우터 하나만으로 완벽한 패션을 보여줬다. 

또한 아이린은 2015 S/S 파리 패션위크에서 지컷의 이국적인 보헤미안 감성의 니트 아우터와 러스틱 터치를 가미하여 스포티브한 무드를 주는 레더 블루종을 매치하는 등 특유의 자유로운 믹스매치 스타일을 선보이며 전 세계 매체들의 주목을 받았다. 

아이린, 김진경, 고소현, 송해나가 선보인 스타일링은 모두 직접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사진 속 아우터 아이템은 지컷(g-cut)의 2014 겨울 컬렉션으로 알려졌다. 

페미닌하고 소프트한 감성의 브랜드 지컷(g-cut)에서 선보이는 2014 WINTER 컬렉션은 ‘ALL THAT SHE WANTS’ 컨셉으로 실용성과 편안한 활동성을 추구하면서 스타일을 놓치지 않는 여성들을 위한 감도 있는 스타일을 전개한다. 

특히 따듯한 보헤미안과 이국적인 감성이 묻어난 지컷의 겨울 시즌 아우터는 걸리쉬와 보이쉬가 결합된 릴렉스한 스타일로 더욱 주목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