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이 동영상 보고 울었다, 현대차그룹의 '고잉홈'
나 이 동영상 보고 울었다, 현대차그룹의 '고잉홈'
  • Patrick Jun 기자
  • 승인 2015.11.30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잉홈’ 영상 유튜브 조회수 1천만 건 돌파

[컨슈머와이드-Patrick Jun] 하루에도 많은 감동 동영상을 만나게 되지만 이번 현대자동차 그룹의 동영상은 실로 엄청난 감동을 선사해 주면서 나로 하여금 눈물을 참지 못하게 하였다.

비록 상업적인 기업이 기획하고 제작했지만, 자동차 기술과 현대 IT 기술을 접목해 사람들에게 꿈과 희망을 대신 이루어 줄 수 있다는 놀라움과 그로인한 격한 감동을 전해주는 데 충분했으며, 잠시도 눈을 떼지 못한채 함께 웃고 울며 할아버지의 고향 가는 길에 동행하는 마음이었다.

이와 같이 감동 가득히 전해 준 이 동영상이 지난 20일(금) 유튜브(YouTube)를 통해서 ‘고잉홈(Going Home)’ 캠페인 영상을 공개한 이후 단 일주일 만에 조회수 1천만 건을 돌파했다고 현대자동차그룹이 29일(일) 밝혔다. 
  
‘고잉홈(Going Home)’ 캠페인은 고령의 실향민을 주인공으로 선정, 3D 디지털 영상으로 실향민의 고향을 복원해 가상 현실 속에서 고향을 방문할 수 있게 해준 프로젝트이다. 
  
한국어와 영어 두 가지 버전으로 제작되어 공개된 이 캠페인 영상은 29일 오전 9시를 기준으로 국문 영상 542만건, 영문 영상 537만건 등 총 1천79만건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좋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번 캠페인은 첨단 기술과 창의적 아이디어가 만난 ‘크리에이티브 테크놀로지(Creative Technology)’를 이용해 디지털을 통한 고향 방문을 가능하게 한 프로젝트로, 실향민이라면 누구나 품고 살아왔을 불가능한 꿈을 가상 현실로 이루어 주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고잉홈(Going Home)’ 캠페인에는 ▲ 현대·기아차의 휴먼 머신 인터페이스(HMI, Human Machine Interface) 시뮬레이션 기술 ▲현대엠엔소프트의 내비게이션 개발 기술 ▲국토교통부의 공간정보 오픈 플랫폼 지도 서비스인 브이월드(Vworld)를 참고한 3D 복원 기술이 적용됐다. 
  
특히, 현대·기아차의 휴먼 머신 인터페이스 시뮬레이션 기술은 인간 공학에 기반을 둔 차세대 기술로, 운전자의 안전과 편의성 향상을 위해 신규 차량 개발 등에 활용되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 관계자는 “통일을 염원하는 마음으로 자동차 기술과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결합해 이번 프로젝트를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이동 수단을 넘어 삶의 동반자로 인간을 배려하는 기술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사진 제공 : 현대기아자동차그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