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추석 성수식품, 농·축·수산물 등 위생상태 및 원산지 표시 점검
정부, 추석 성수식품, 농·축·수산물 등 위생상태 및 원산지 표시 점검
  • 지세현 기자
  • 승인 2015.09.03 2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8일부터 17일까지 대형마트 등 2100여개소 대상
▲ 범부처 불량식품근절추진단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안전하고 위생적인 먹거리 확보를 위해 제수용품, 농‧축‧수산물 선물용 식품 등 추석 성수식품의 위생관리 실태와 원산지 표시 위반행위를 이달 8일부터 17일까지 집중 점검한다.(사진:컨슈머와이드 DB)

[컨슈머와이드-지세현 기자] 정부가 추석 성수식품, 농·축·수산물 등의 위생상태 및 원산지 표시 점검에 나선다. 또한 떴다방에 대한 집중 단속도 병행된다.

3일 범부처 불량식품근절추진단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안전하고 위생적인 먹거리 확보를 위해 제수용품, 농‧축‧수산물 선물용 식품 등 추석 성수식품의 위생관리 실태와 원산지 표시 위반행위를 이달 8일부터 17일까지 집중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범부처 관련기관 1400여명,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 등 700여명 총 2000여명이 투입된다.

범부처 불량식품근절추진단에 따르면, 주요 점검 대상은 추석 성수식품 제조업체와 고속도로휴게소, 대형마트, 전통시장 등 소비자들이 많이 이용하는 다중이용 판매업체 2100여개소다.

주요 점검 내용은 ▲무허가‧무신고 제조‧판매 행위 ▲유통기한 경과제품 사용‧판매 행위 ▲원산지 표시 위반 행위 ▲냉동식육을 냉장 포장육으로 생산‧판매 행위 ▲허용 외 식품첨가물 사용 행위 ▲위생적 취급기준 및 표시기준 위반 행위 등이다.

또한 한과류, 떡류, 어육가공품, 식육제품 등 가공식품과 사과, 배, 감, 고사리, 깐도라지, 굴비, 조기, 동태, 병어 등 농·수산물에 대한 수거‧검사도 실시한다.

아울러 명절 특수를 노려 부녀자‧어르신을 대상으로 식품‧건강기능식품‧의료기기 등에 대한 허위‧과대광고 행위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무료 체험방, 홍보관(떴다방) 등에서 이루어지는 허위‧과대광고 행위도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범부처 불량식품근절추진단은 앞으로도 관계 부처와 긴밀한 협업을 통해 소비자의 관심도가 높은 위생‧안전 취약분야에 대하여 지속적으로 점검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며, 식품 관련 불법 행위를 목격할 경우 불량식품 신고전화 1399로 신고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