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텔란티스 코리아, 푸조·DS 전기차 신형 3종 출시.. 1회 충전시 주행가능거리 최대 약 15% 향상
스텔란티스 코리아, 푸조·DS 전기차 신형 3종 출시.. 1회 충전시 주행가능거리 최대 약 15% 향상
  • 전휴성 기자
  • 승인 2022.08.18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푸조와 DS의 순수 전기차가 연식변경 통해 주행거리 확장...2022년식 푸조 e-208과 e-2008 SUV, DS 3 크로스백 E-텐스 등 전기차 3종
스텔란티스 코리아가 신형 푸조·DS 전기차를 출시한다./사진: 2022년형 e-2008 SUV/ 스텔란티스 코리아 제공

[컨슈머와이드-전휴성 기자] 스텔란티스 코리아가 신형 푸조·DS 전기차를 출시한다. 이번에 국내에 출시되는 모델은 2022년식 푸조 e-208e-2008 SUV, DS 3 크로스백 E-텐스 등 전기차 3종이다. 이번 신차는 1회 충전 주행거리가 개선된 것이 특징이다. 본격적인 고객 인도 시점은 내달 말이다.

18일 스텔란티스 코리아에 따르면, 이번 신형 전기차는 푸조 e-208e-2008 SUV, DS 3 크로스백 E-텐스 등의 성능 개선 모델이다. 푸조 e-208e-2008 SUV, DS 3 크로스백 E-텐스 등 전기차 3종은 지난 2020년 국내 출시돼 컴팩트한 사이즈와 합리적인 가격으로 인기를 모았다. 2022년식으로 새롭게 거듭난 3종의 전기차는 실온에서의 주행거리가 최대 약 15%까지 확장됐다.

우선 푸조 e-208은 복합 기준으로 기존 244였던 주행거리가 280까지 14.8% 늘어났다. 푸조 e-2008 SUVDS 3 크로스백 E-텐스는 기존 대비 9.7% 늘어난 260의 주행거리로 경쟁력을 높였다.

스텔란티스코리아 측은 기존과 동일한 120Ah 용량의 배터리를 유지하면서도 기술적인 발전을 통해 주행가능거리를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구름 저항이 낮은 타이어를 장착하고, 도심 및 고속도로 주행에 최적화된 기어비를 채택해 에너지를 최소화했다자체 시험 결과 이러한 추가적인 기술은 외부 기온이 낮은 겨울철 더욱 효과적으로 작용해, 0°C에 가까운 도심에서 주행거리를 약 40가량 확장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파워트레인은 최고출력 136마력, 최대토크 26.5kg.m의 성능을 발휘하는 100전기모터가 탑재됐다.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e-2088.1, e-2008 SUV9.0, DS 3 크로스백 E-텐스 8.7초만에 도달한다. 주행모드는 총 3가지로 연료효율성을 끌어올리는 데에 집중하는 에코’, 보편적인 주행 상황에 적합한 노멀’, 토크를 즉각적으로 끌어올리는 스포츠모드를 제공한다.

판매 가격은 푸조 e-208 알뤼르 4900만원, GT 5300만원, e-2008 SUV 알뤼르 5090만원, GT 5390만원, DS 3 크로스백 E-텐스 그랜드 시크 5790만원이다.

스텔란티스 코리아 관계자는 푸조와 DS의 순수 전기차가 연식변경을 통해 주행거리를 확장함으로써 더욱 효율적이고 합리적인 도심형 전기차로 거듭나게 됐다지체없는 9월 말 출고를 통해 친환경 전기차 라이프를 즉각적으로 경험해 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양천로 551-17 (한화비즈메트로1차) 814호
  • 대표전화 : 02.6672.4000
  • 팩스 : 02.6672.4006
  • 고문변호사 : 윤경호 (법률사무소 국민생각 대표변호사)
  • 명칭 : ㈜컨슈머와이드
  • 제호 : 컨슈머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 03166
  • 등록일 : 2014-05-22
  • 발행일 : 2014-05-22
  • 발행인 : 전휴성
  • 편집인 : 강진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영철
  • 컨슈머와이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컨슈머와이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sumerwide@gmail.com
인터넷신문위원회_211104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