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유아인 슈즈, 푸마 ‘아미 트레이너 라이더’ 출시 2개월만에 아울렛行..뉴발란스 327, 나이키 데이브레이크 품절 행렬
[단독] 유아인 슈즈, 푸마 ‘아미 트레이너 라이더’ 출시 2개월만에 아울렛行..뉴발란스 327, 나이키 데이브레이크 품절 행렬
  • 전휴성 기자
  • 승인 2022.05.16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프리미엄 아울렛 푸마 매장, ABC 마트 등서 ‘아미 트레이너 라이더’ 30% 할인된 가격에 판매...뉴발란스 327, 나이키 데이브레이크 품절 행렬과 다른 분위기
유아인을 광고 모델로 앞세운 푸마 ‘아미 트레이너 라이더’가 출시 2개월도 채 되지 않아 아울렛에서 판매되는 처지에 놓였다./사진: 전휴성 기자

[컨슈머와이드-전휴성 기자] 유아인을 광고 모델로 앞세운 푸마 아미 트레이너 라이더가 출시 2개월도 채 되지 않아 아울렛에서 판매되는 처지에 놓였다. 국내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뉴발란스 327, 나이키 데이브레이크 등의 데일리 스니커즈 대항마로 나섰지만 결국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지 못한 탓으로 풀이된다. 반면 뉴발란스 327, 나이키 데이브레이크 등은  인기사이즈, 인기 색상이 품절 중이다. 사뭇 다른 풍경이다.

지난 14일 기자는 현대 프리미엄 아울렛 김포점 등 아울렛 취재를 통해 푸마의 아미 트레이너 라이더가 판매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 신상이 아울렛에서 판매되는 경우는 극히 드문 케이스다. 게다가 이미 가격은 정상가격 대비 30% 할인 판매 되고 있었다.

아울렛 매장 관계자는 “ ‘아미 트레이너 라이더출시 이후 얼마 되지 않아 아울렛 매장으로 제품이 입고됐다현재 30% 할인된 가격에 판매 중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아울렛에 빨리 풀린 이유는 무엇일까. ‘아미 트레이너 라이더는 최근 없어서 못파는 뉴발란스 327과 비슷한 생김새다. 특히 아웃솔이 많이 닮았다. 외형 디자인도 독창적이고 상징적인 빈티지 스타일의 트레이닝화 라이더(Rider)’ 라인의 아웃솔과 1970년대 독일군의 실내 훈련을 위해 설계된 이후 일반 소비자들에게 판매되기 시작해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아미 트레이너의 어퍼 디자인이 결합돼 포멀한 착장부터 캐주얼룩까지 어떤 스타일에도 소화 가능하다. 신어보니 착용감은 편안하지만 신발끈 사이에 있는 가운데 가죽이 타사 대비 너무 얇고 딱딱해 신고 걸을 때 발 등이 까질 요소가 있었다.

매장 관계자는 매장에서 디자인이 예뻐서 착용해 보는 고객들이 많다그러나 착용해 보고 신발끈 사이 가죽 때문에 아프다는 고객들이 있다고 말했다.

이 때문인지 아미 트레이너 라이더는 출시 2개월만에 아울렛 뿐만 아니라 ABC마트에서 할인 판매되고 있었다. 가격은 아울렛과 동일했다.

이와 관련 푸마 관계자는 내부를 통해 확인한 뒤 입장을 밝히겠다고 밝힌 뒤 아직까지 아렇다할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

최근 없어서 못사는 뉴발란스 327/ 뉴발란스 홈페이지 캡처

반면, 뉴발란스 327은 이미 매장 뿐만 아니라 온라인 공식 스토어에서도 일부 사이즈를 제외하고 인기 사이즈는 완판되는 등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나이키 데이브레이크 역시 주요 색상 및 인기 사이즈는 입고되는 대로 바로 소진돼 언제나 매진이다.

뉴발란스 매장 관계자는 “327은 오프라인 매장에서 완판됐다고 보면 된다온라인 매장에서도 회원들을 대상으로 1인당 2켤레 제한해 판매했는데 235~255 등 인기색상 인기 사이즈는 품절됐다. 언제 재고가 입고될지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나이키 데이브레이크/ 나이키 홈페이지 캡처

나이키 매장 관계자는 여성 고객 사이에서 데이브레이크가 인기를 끌면서 인기 색상 인기 사이즈 재고가 바닥났다수시로 재고가 입고되지만 바로 판매가 돼 품절되고 있다고 말했다.

16일 현재 나이키 공식 온라인 몰에서는 데이브레이크 검정색 모델에 대한 재고가 입고돼 225~250 사이즈를 판매 중에 있다. 그러나 곧 품절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양천로 551-17 (한화비즈메트로1차) 814호
  • 대표전화 : 02.6672.4000
  • 팩스 : 02.6672.4006
  • 고문변호사 : 윤경호 (법률사무소 국민생각 대표변호사)
  • 명칭 : ㈜컨슈머와이드
  • 제호 : 컨슈머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 03166
  • 등록일 : 2014-05-22
  • 발행일 : 2014-05-22
  • 발행인 : 전휴성
  • 편집인 : 강진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영철
  • 컨슈머와이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컨슈머와이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sumerwide@gmail.com
인터넷신문위원회_211104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