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기업 57%, "연차 촉진 제도 시행하고 있다"...이유는
국내 기업 57%, "연차 촉진 제도 시행하고 있다"...이유는
  • 우영철 기자
  • 승인 2021.11.03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기업 약 57%, "연차 촉진 제도 시행 중"... 시행 기업 98.8% '연차 촉진 제도에 대한 만족감이 대체로 높다'고 밝히기도

직원들 측면에서도 연차 촉진 제도는 연차 사용에 도움이 돼
자료:사람인 

[컨슈머와이드-우영철 기자] 국내 기업의 약 57%가 연차 촉진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이 제도의 시행 이유는 직원의 휴식권을 보장하는 한편, 인건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가 가장 컸다. 직원들 측면에서도 연차 촉진 제도는 연차 사용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사람인이 기업 606개사를 대상으로 ‘연차 촉진 제도 시행 현황’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기업 56.6%가 연차 촉진제도를 ‘시행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들 기업은 연차 촉진 제도를 시행하는 이유로 ‘직원들의 휴식 보장을 위해서’(53.1%, 복수응답)라고 가장 많이 답했다.  다음으로 ▲‘인건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47.2%)▲‘경영진의 방침이어서’(23%)▲‘노사위원회 등 노사간 합의가 있어서’(5.8%)▲‘경영 악화로 유휴 인력이 많아서’(5.5%) 등을 들었다. 휴식권 보장과 함께 인건비 부담을 덜기 위한 방편으로 연차 촉진제를 도입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들 기업이 연차 촉진 제도를 도입한 시기는 ‘2018년 이전’이 39.4%로 가장 많았으며, 뒤이어 ▲‘2021년’(22.4%)▲‘2020년’(18.1%)▲‘2019년’(12.8%)▲ ‘2018년’(7.3%)의 순이었다. 워라밸에 대한 중요성이 커지는 한편, 코로나 펜데믹으로 인건비 부담이 커지면서 2018년 이후 새롭게 연차 촉진제도를 도입하는 기업들이 증가 추세인 것으로 보인다.

시행 기업의 대부분인 98.8%가 '연차 촉진 제도에 대한 만족감이 대체로 높다'며 앞으로도 연차 촉진 제도를 계속 유지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연차 촉진 제도를 시행하지 않는 기업 263개사는  그 이유로 ‘별다른 고지 없이 연차를 다 쓰는 분위기여서’(43.7%,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일이 많아 연차를 다 쓰기 어려운 상황이어서’(30%)▲‘연차 보상금을 지급하고 있어서’(20.5%)▲ ‘경영진의 방침이어서’(9.1%)▲ ‘노사간 합의가 없어서’(8.4%) 등을 들었다.

그러나 이들 기업 중에서도 41.4%는 앞으로 '연차 촉진 제도 도입을 계획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실제로 연차 촉진 제도는 직원들의 연차 사용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연차 촉진 제도를 도입한 기업 343개사가  밝힌 직원들의 연차 사용률은 '평균 82.9%'로, 제도를 시행하지 않은 기업들의 연차 사용률 '평균 66.3%'과 비교해 16.6%나 높았다.

그렇다면, 명절, 연말 등 연휴나 특정 시즌에 연차 사용을 권장하거나, 연차를 사용하는 전사 휴무를 시행하는 기업은 얼마니 될까.

응답 기업 48.5%가 연차 권장 및 전사 휴무를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차 사용이나 전사 휴무를 시행하는 시즌은 ▲‘설, 추석 등 명절 전후’(71.1%, 복수응답)▲ ‘여름 휴가철’(57.1%)▲ ‘마지막날(12월 31일)’(25.9%)▲ ‘크리스마스 전후’(16%)▲‘1월 1일 다음날’(8.8%) 순이었다.

한편, 전체 기업 중 미사용 연차 보상금을 지급하는 기업은 44.6%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양천로 551-17 (한화비즈메트로1차) 814호
  • 대표전화 : 02.6672.4000
  • 팩스 : 02.6672.4006
  • 고문변호사 : 윤경호 (법률사무소 국민생각 대표변호사)
  • 명칭 : ㈜컨슈머와이드
  • 제호 : 컨슈머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 03166
  • 등록일 : 2014-05-22
  • 발행일 : 2014-05-22
  • 발행인 : 전휴성
  • 편집인 : 강진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영철
  • 컨슈머와이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컨슈머와이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sumerwide@gmail.com
인터넷신문위원회_211104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