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설] 삼성전자 서비스 이 정도였어!...한 직원을 통해 본 ‘친절’의 정도
[논설] 삼성전자 서비스 이 정도였어!...한 직원을 통해 본 ‘친절’의 정도
  • 강진일 기자
  • 승인 2021.09.01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디지털프라자 강서점 A 기술지원 직원의 업무...친절을 넘어 감동 선사
(사진:강진일 기자)

[컨슈머와이드-강진일 기자] 삼성 갤럭시Z폴드플립3이 역대급 판매고를 기록하고 있다. 전작 대비 방수 등 성능이 좋아진 것도 있지만, 결정적으로 40만원 가격 인하가 폴더블폰 대중화를 이끌었다는 평이 많다. 과연 삼성 갤럭시Z폴드플립3 우수한 기능만으로 이같은 성과를 낼 수 있었을까. 삼성전자 디지털프라자 직원들의 남다른 친절도 한 몫하고 있다.

지난달 31일 기자는 갤럭시Z플립3 사전계약 개통을 위해 강서구에 위치한 삼성디지털프라자 매장을 방문했다. 오픈시간인 오전 1030분부터 개통 작업이 시작됐다. 개통작업은 판매담당 직원(사전계약 당시 담당 직원/ 흰색 상의 착용)과 서비스 기술지원 직원(파란색 상의착용) 2명을 통해 진행됐다. 우선 판매담당 직원이 삼성 갤럭시Z플립3 신폰을 가지고와 기자가 보는 앞에서 개봉을 했다. 이후 기술 지원 직원이 구폰에서 신폰으로 데이터 전송 작업을 진행했다. 데이터 작업은 전화번호, 사진, 메시지, 앱 등을 신폰으로 옮기는 작업이다. 두 개의 폰을 무선으로 연결하자 작업시간이 2시간 30분 정도로 예상된다는 메시지가 신폰에 떴다. 그 동안 기술지원 담당 직원은 꼼꼼히 무선데이터 작업을 체크하면서 매장을 방문한 고객들의 애로사항을 해결해 주느냐 정신이 없었다.

기자의 눈에 포착된 것은 기자의 데이터 이전 작업을 담당하는 기술지원 직원의 고객 대응 태도다. 한 할머니가 반말로 영상통화가 안돼, 미국에 있는 딸이랑 통화를 해야 하는데 영상통화가 안돼라며 막무가내로 기술지원 직원에게 폰을 넘겼는데도 그 직원은 웃으며 제가 한 번 볼께요라고 말하곤 자신의 할머니를 대하듯 따뜻하고 친절하게 문제를 해결해 줬다. 그 할머니가 매장을 나갈 때 까지 그녀의 얼굴엔 미소가 가득했다.  이외에도 스마트폰의 기계적 문제가 아닌 사용자의 작동 미숙으로 발생한 일종의 각종 민원을 하나하나 성심껏 해결해 나가는 모습에 계속 시선이 쏠렸다.

지난달31일 데이터 이전 작업 중/ 사진: 강진일 기자

그러던 중 시간은 어느덧 오후 130분을 지나고 있었다. 아직도 기자의 데이터 이전 작업은 끝나지 않았다. 전화번호, 사진, 앱 등이 많았기 때문이다. 그런데 그 기술지원 직원은 계속 기자의 데이터 이전 작업을 체크하고 있었다. 점심시간이 한참 지났는데도 말이다. 10여분 뒤 기자의 데이터 전송작업이 마무리되고 신폰이 제대로 작동하는 것을 확인한 그녀는 기자에게 사용방법 등을 안내한 뒤 오랜시간 동안 기다려주셔서 감사합니다라는 말과 함께 자리를 떠났다. 기자가 저 때문에 점심식사 시간을 놓쳐서 죄송해요라고 말하자 그녀는 제가 하는 일인데요라며 환한 웃음을 지었다.

아 이것이 삼성전자의 힘이구나를 느꼈다. 고객들은 직원들의 행동을 통해 브랜드를 본다. 어떤 일이도 웃음을 잃지 않고 고객에게 친절을 전달하는 그녀가 바로 삼성전자 서비스의 얼굴인 셈이다. 내 집처럼 편한 곳, 여기에 오면 핸드폰 문제를 기분 좋게 해결할 수 있는 곳. 소비자들이 지갑을 열 수밖에 없다. 문득 애플, LG전자 서비스 센터 직원들의 행동이 뇌리를 스쳐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