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은 장마 속 보일러 관리방법 뭐지
늦은 장마 속 보일러 관리방법 뭐지
  • 복요한 기자
  • 승인 2021.08.27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동나비엔, ‘보일러 관리 방법 ’ 전수
늦은 장마 속 보일러 관리가 중요하다./ 사진: 컨슈머와이드 DB

[컨슈머와이드-복요한 기자] 늦은 장마가 시작됐다. 태풍 등의 영향으로 궂은 날씨가 계속되고 있다. 문제는 보일러다. 여름철에는 대표적인 겨울 가전인 보일러 관리에 소홀해지기 쉽다는 점이다. 갑자기 쏟아지는 여름 폭우에 보일러 연통이 이탈이나 파손된다면 안전에 영향을 줄 수 있으며, 미리미리 관리하고 점검하지 않으면 보일러 사용이 필요할 때 보일러를 사용하지 못하는 불상사가 생길 수 있다. 보일러 대표 브랜드 경동나비엔을 통해 이맘때 보일러 관리법을 알아봤다,

27일 경동나비엔에 따르면, 여름이라고 해서 보일러 전원 플러그를 뽑으면 안된다. 보일러를 사용하지 않는다고 장기간 방치하게 되면 장마철 높은 습도 등으로 인해 순환 펌프와 송풍기 등 내부 회전 부품이 굳을 수 있기 때문이다. 보일러 전원 플러그를 꽂아 둔다면, 24시간 이상 보일러를 작동시키지 않을 경우에도 내부 회전 부품이 굳는 것을 방지하는 고착 방지 기능30초간 자동 작동하여 잔고장 없이 보일러를 사용할 수 있다. ,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내릴 때는 보일러 전원 플러그를 뽑아야 한다.

여름에도 모두의 안전을 위해 보일러 연통을 주기적으로 점검해야 한다. 보일러 연통의 이탈, 파손은 배기가스 누출의 원인이 되어 큰 사고를 야기할 수 있기 때문이다. 보일러 연통과 외관을 눈으로 직접 살펴보며 찌그러지거나 갈라진 틈이 없는지, 손으로 흔들었을 때 보일러 연통이 심하게 흔들리거나 빠지지는 않는지 확인해야 한다. 보일러와 연통이 식은 상태이며, 가스 중간 밸브는 잠긴 상태, 전원 플러그는 뽑힌 상태에서 점검해야 한다. 아울러 가스배관 연결부는 식기 세정제를 물에 혼합하여 거품이 충분할 때, 붓 등으로 적시면서 가스 누설을 점검하고 거품이 일어나면 전문가의 서비스 받아 안전사고를 예방하여야 한다.

만약 점검 중 문제가 의심될 때에는 보일러를 무리하게 작동시키거나 직접 수리하지 않고 전문가의 상담을 받는 것이 좋다.

경동나비엔 관계자는 보일러는 1365일 정기적인 점검이 필요한 가전으로, 특히 여름철에 조금만 더 주의를 기울이면 보일러를 훨씬 오랫동안 안전하게 사용 가능하다여름철 보일러 자가 점검을 실천하고 이상이 의심된다면, , 오프라인을 넘나드는 다양한 나비엔 A/S 서비스를 통해 빠른 점검과 조치를 취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양천로 551-17 (한화비즈메트로1차) 814호
  • 대표전화 : 02.6672.4000
  • 팩스 : 02.6672.4006
  • 고문변호사 : 윤경호 (법률사무소 국민생각 대표변호사)
  • 명칭 : ㈜컨슈머와이드
  • 제호 : 컨슈머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 03166
  • 등록일 : 2014-05-22
  • 발행일 : 2014-05-22
  • 발행인 : 전휴성
  • 편집인 : 강진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영철
  • 컨슈머와이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컨슈머와이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sumerwide@gmail.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