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5명 중 2명, "빚 있다"... 생활비, 학비, 취업준비비로 평균 3287만원 빚 져
구직자 5명 중 2명, "빚 있다"... 생활비, 학비, 취업준비비로 평균 3287만원 빚 져
  • 주은혜 기자
  • 승인 2021.08.04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컨슈머와이드DB)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코로나19 상황이 아직도 심각해 올 하반기이도 취업은 커녕 아르바이트 자리도 구하기 힘들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생활비, 학비 때문에 빚을 진 구직자가 지난 2019년, 2020년 보다 증가한 것으로 조사 결과 드러났다. 빚을 진 응답자 중 64.2%는  '코로나19가 빚을 지는데 영향을 줬다'고 답했다.  

4일 사람인이 구직자 1498명을 대상으로 ‘빚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5명 중 2명이 현재 빚을 ‘가지고 있다’(40.5%)고 답했다.

이들이 갚아야 할 빚은 평균 3287만원으로 지난해보다 268만원 증가했다. 특히,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2261만원과 비교해 2년 만에 무려 1026만원이나 빚이 늘었다. 

실제 응답자들도 빚을 지는데 코로나19의 영향을 받았다고 답했다. 빚을 진 응답자 중 64.2%가 '코로나19가 빚을 지는데 영향을 줬다'고 밝혔다. 

이들은 구체적인 영향으로  '좁아진 채용문으로 인해 취업이 늦어짐’(64.3%, 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꼽았다.  계속해서 ▲‘아르바이트 자리가 급감해 수입 감소하거나 없어짐’(41.9%)▲‘취업 부담이 늘면서 취업 사교육비가 증가함’(21.6%)▲ ‘가계가 어려워져 용돈, 학비를 지원받지 못함’(18.5%)▲‘가계가 어려워져 부모님께 용돈을 드리거나 지원해야 함’(14.9%) 등을 들었다. 

이들은 빌린 돈을 사용한 곳으로 ▲‘교통비, 식비 등 생활비’(50.3%, 복수응답)▲‘자취방 전-월세 자금’(30.2%) ▲‘등록금 등 학비’(27.9%) ▲‘학원 수강 등 취업준비비용’(10.7%) 등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로 취업시장이 위축돼 취업이 계속 늦어지면서, 생활에 필요한 비용과 학비 등을 충당하기 위해 빚을 진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빚을 갚는 방법으로는 ‘취업 후 월급’(83.5%, 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생각하고 있었다.  또, ▲‘아르바이트 등 비정기적인 수입’(16.3%)▲ ‘또 다른 대출로 돌려 막기’(9.9%)▲' 적금 등 모아둔 목돈’(7.3%) ▲‘주식 등 투자 수익’(5.8%) 등을 들었다. 

이들은 빚을 모두 갚기까지는 '평균 4.7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5년’(21.6%)▲ ‘2년’(17.3%)▲‘1년 이내’(14.7%)▲‘3년’(14.2%) 순이었다. ‘10년 이상'이라는 응답도 13.5%나 됐다.

또, 응답자 85.1%는 코로나19 상황이 더 계속되면 상환이 지연될 것이라 예상해, 코로나 상황이 청년들의 빚 상환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