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간호‧보건 등 '감염병 대응인력' 410명 조기선발 ... 8월 코로나 현장투입
서울시, 간호‧보건 등 '감염병 대응인력' 410명 조기선발 ... 8월 코로나 현장투입
  • 주은혜 기자
  • 승인 2021.07.30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호‧보건‧의료기술직류 지방공무원 임용일정 세달 이상 단축…전년 대비 30명 증원
코로나 장기화 현장인력 격무 해소하고 임시선별진료소 확대 운영 뒷받침 기대
서울시가 올해 지방공무원 임용시험 중 간호‧보건‧의료기술직류 채용일정을 단축해 감염병 대응인력 410명을 30일 조기 선발했다. 이유는 이들을 코로나19 현장에 더 빠르게 투입하기 위해서다(사진:컨슈머와이드DB)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서울시가 올해 지방공무원 임용시험 중 간호‧보건‧의료기술직류 채용일정을 단축해 감염병 대응인력 410명을 30일 조기 선발했다. 이유는 이들을 코로나19 현장에 더 빠르게 투입하기 위해서다. 

30일 서울시는 '2021년도 제1회 서울특별시 지방공무원 임용시험'의  간호‧보건‧의료기술직류 최종 합격자 410명을 확정‧발표했다. 

이는 당초 8~9월 면접, 9월29일 최종합격자를 발표해 11월 이후 임용 예정이었던 일정을 세 달 가량 앞당겨 면접 7월 22일 ~ 7월 24일로 앞당겨 실시했고 최종합격자 발표도 9월29일에서 7월30일로, 임용도 11월 이후 예정에서 8월 중순으로 각각 앞당겼다.  인원도 전년('20년 380명) 대비 30명 증원된 규모다. 

서울시는 이번에 선발된 인력을 8월 중 현장에 투입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현장인력의 격무를 완화하고, 코로나19 확산세 차단을 위해 최근 확대 운영 중인 임시선별검사소의 원활한 운영을 뒷받침한다는 계획이다.

노은주 서울특별시인재개발원 인재채용과장은 “공정하고 투명한 채용 과정을 통해 유능한 전문인력을 선발했다”며 “코로나19 확산으로 부각된 감염병 대응에 대한 시급성을 고려하고 서울시의 강화된 방역대책을 일선에서 추진하는 현장인력을 조기에 확보하기 위해 채용일정을 최대한 단축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양천로 551-17 (한화비즈메트로1차) 814호
  • 대표전화 : 02.6672.4000
  • 팩스 : 02.6672.4006
  • 고문변호사 : 윤경호 (법률사무소 국민생각 대표변호사)
  • 명칭 : ㈜컨슈머와이드
  • 제호 : 컨슈머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 03166
  • 등록일 : 2014-05-22
  • 발행일 : 2014-05-22
  • 발행인 : 전휴성
  • 편집인 : 강진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영철
  • 컨슈머와이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컨슈머와이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sumerwide@gmail.com
인터넷신문위원회_211104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