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쇼핑몰 웹트리스 먹튀 국내 소비자피해 심각..피해액만 한화 3579만원 달해
해외 쇼핑몰 웹트리스 먹튀 국내 소비자피해 심각..피해액만 한화 3579만원 달해
  • 복요한 기자
  • 승인 2021.04.08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현재까지 소비자 피해 15건...이중 12건 올 2~3월 집중 발생
메트리스 대금 받아놓고 연락두절
한국소비자원이 해외 쇼핑물 웹트리스(webttress.com) 소비자 피해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사진:한국소비자원 제공

[컨슈머와이드-복요한 기자] 한국소비자원이 해외 쇼핑물 웹트리스(webttress.com) 소비자 피해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최근 이 온라인쇼핑물을 이용한 소비자들의 피해가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8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웹트리스 관련 소비자 피해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올 4월까지 총 15건으로 올해 2~3월에만 12건이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2~3월 발생한 웹트리스 소비자 피해 12건 모두 사업자가 매트리스 제품을 배송하지 않고 소비자와 연락이 두절된 사례다. 일명 먹튀다. 소비자가 웹트리스에서 구입한 매트리스의 가격은 855달러에서 4412달러다. 한화로는 95~ 492만 원)이다. 접수된 12건의 피해금액을 모두 합하면 32,063달러, 한화 약 3579만 원에 달했다.

웹트리스는 홈페이지에 사업자 주소를 미국 뉴욕으로 표시하고 매트리스, 침대 등의 침구류를 판매하고 있으나, 홈페이지가 2개 국어(영어, 한국어)를 지원하고 한국어 상담용 전화번호를 별도 게시하고 있어 사실상 국내 소비자들을 주요 영업대상으로 삼고 있는 것으로 한국소비자원은 추정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피해의 확산을 막고 신속한 해결을 위해 '웹트리스'에 소비자피해 사례를 전달하고 문제해결을 요청했으나, 현재까지 아무런 회신이 없는 상황이라며 소비자와의 계약을 이행하지 않고 연락이 되지 않는 해외 사업자의 경우 문제해결이 매우 어렵다. 특히 최근에는 해외직구 관련 피해 유형이 더욱 다양하고 복잡한 양상을 보이고 있으므로 소비자들의 신중한 자세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해외직구 이용 시 현금보다는 가급적 신용(체크)카드로 결제하고, 사업자가 계약을 이행하지 않을 때에는 카드사의 차지백 서비스를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