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보험 진단 후 보험료 지급 거절, 보험사 꼼수..소비자 주의해야
암보험 진단 후 보험료 지급 거절, 보험사 꼼수..소비자 주의해야
  • 신동찬 기자
  • 승인 2021.04.06 2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3년간 암보험 관련 피해구제 신청 451건 중 88.2% 보험금 지급 거절하거나 과소 지급
보험사, 신경내분비종양을 암으로 보지 않아...갑상선암은 소액암으로 분류
한국소비자원, 신경내분비 종양과 갑상산암 암보험료 지급해야
암보험을 가입했음에도 정작 암 진단을 받았을 때 보험사가 암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는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어 가입시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사진: 컨슈머와이드 DB

[컨슈머와이드-신동찬 기자] 암보험을 가입했음에도 정작 암 진단을 받았을 때 보험사가 암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는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보험사는 자체적인 의료자문을 시행하거나 설명하지 않은 약관상 면책사항을 근거로 지급을 거절하고 있어 보험 가입시 주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6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지난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3년간 암보험 관련 피해구제 신청 451건 중 보험금 지급을 거절하거나 과소 지급하는 등의 ‘암보험금 지급’ 관련 피해구제 신청이 88.2%(398건)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이중 진단비’ 관련 피해구제 신청이 전체의 64.3%(256건)로 가장 많았고, 이어서 ‘입원비’ 21.1%(84건), ‘수술비’ 8.3%(33건) 등의 순이었다. 피해구제 신청 금액은 1천만 원 이상인 경우가 73.6%였고, 당사자 간 합의가 이루어진 경우는 27.4%에 불과했다.

그렇다면 어떤 암에 보험사가 보험금 지불 거절이 많았을까. 대장암’, ‘갑상선암’ 관련 피해구제 신청이 각각 전체의 27.3%(123건), 19.5%(88건)를 차지했다. 이어 ‘유방암’ 13.3%(60건), ‘방광암’ 5.1%(23건) 순이었다. ‘대장암’ 피해구제 신청 123건 중 ‘신경내분비종양’ 관련이 71.5%(88건)로 가장 많았고, ‘갑상선암’ 피해구제 신청 88건 중에서는 ‘갑상선 전이암’ 관련이 86.4%(76건)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문제는 보험사가 신경내분비종양을 암으로 보지 않아 암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소비자와 보험사 간의 ‘신경내분비종양’ 관련 암보험금 분쟁에 대해 대법원은 작성자불이익의 원칙에 따라 경계성종양 보험금이 아닌 일반암 보험금을 지급하라고 판결(대법원 2018.7.24.선고 2017다285109판결)했으나, 보험사는 자체적인 의료자문을 실시하는 등의 방법으로 암보험금을 과소 지급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세계보건기구(WHO)가 제5차 소화기 종양분류에서 ‘신경내분비종양’을 악성종양으로 분류하고, 제8차 한국표준질병·사인분류(KCD-8)에서도 동일하게 개정(’21년 시행)되어 보험사는 경계성종양 보험금이 아닌 일반암 보험금을 지급해야 한다.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와 금융분쟁조정위원회도 ‘신경내분비종양’을 암으로 인정하여 보험사가 일반암 보험금을 지급해야 한다고 결정한 바 있다. 

또한 보험사는 갑상선암을 일반암이 아닌 소액암(일반암 보험금의 10~30% 보장)으로 분류하고 있다. 때문에 ‘갑상선 전이암(이차성)의 경우 갑상선암(일차성) 기준으로 분류한다’는 약관상 면책사항에 따라 일반암 보험금이 아닌 소액암 보험금만을 지급해 소비자와의 분쟁이 발생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약관 내용 중 보험금 면책사항은 보험계약의 중요한 내용에 해당되므로 보험사가 계약체결 시 이를 소비자에게 별도로 설명하지 않았다면 보험사는 해당 약관 내용을 보험금 지급 근거로 삼을 수 없다는 대법원 판례(2015.3.26.선고 2014다229917, 229924판결)에 따라 갑상선 전이암의 경우 일반암 보험금을 지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암보험 진단비 관련 소비자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보험금 청구에 대비해 진단서 상의 질병코드가 정확한지 담당의사에게 반드시 확인할 것, ▲보험 가입 시 보험금 지급 제한사항(면책사항)을 꼼꼼히 확인할 것, ▲보험금 청구권의 소멸시효는 3년이므로 청구권이 소멸하기 전에 보험금을 청구할 것 등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