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로켓배송 거미줄 배송망 확충 두번째 행보..창원·김해시 물류센터 3천억 투자
쿠팡, 로켓배송 거미줄 배송망 확충 두번째 행보..창원·김해시 물류센터 3천억 투자
  • 전휴성 기자
  • 승인 2021.04.06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시, 김해시에 대규모 물류센터 건립 투자...경남 지역 고객경험 개선과 지역 소상공인 포함한 지역경제 활성화 위해 투자 지속
사진:박대준 쿠팡 신사업부문 대표(사진 왼쪽 두번째)를 비롯해 김경수 경상남도지사(가운데), 허성무 창원시장(오른쪽 두번째), 허성곤 김해시장(왼쪽 첫번째), 하승철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장(오른쪽 첫번째) 등 주요 관계자들이 협약식 이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박대준 쿠팡 신사업부문 대표(사진 왼쪽 두번째)를 비롯해 김경수 경상남도지사(가운데), 허성무 창원시장(오른쪽 두번째), 허성곤 김해시장(왼쪽 첫번째), 하승철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장(오른쪽 첫번째) 등 주요 관계자들이 협약식 이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컨슈머와이드-전휴성 기자] 쿠팡이 로켓배송 거미줄 배송망 확충 두번째 행보에 나섰다. 쿠팡이 IPO 이후 첫 국내 투자에 나선지 10여일 만에 2차 투자지역을 공개했다. 이번에도 물류센터 건립니다. 2차 투자지역은 경남지역이다. 투자규모는 3000억원이다. 물류센타가 건립되면 해당 지역경제 활성화 및 신규 일자리 창출은 물론 로켓배송 음영지역에도 서비스가 제공될 것으로 예상된다.

6일 쿠팡에 따르면, IPO 이후 두 번째 투자지역은 창원, 김해다. 창원에 2개 물류센터, 김해에 1개 물류센터를 건립한다. 투자금액은 3000억원이다. 건립되는 물류센터 규모는 총면적 180,000 이상으로 경상남도내 최대 규모다. 물류센터가 건립되면 4천여개의 양질의 일자리가 생긴다. 또한 지역 소상공인 및 농어민에게도 더 많은 고객들을 만나기 위한 새롭고 강력한 판로가 마련된다. 팬데믹으로 인한 경기침체로 실업률 증가 등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김해시와 창원시에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이라는 호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소비자 입장에선 로켓배송 음영지역에서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는 잇점이 있다. 그동안 창원시와 김해시의 경우 캠프가 있어 로켓배송 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그러나 로켓배송 서비스가 제공되지 않는 지역도 있다. 대규모 물류센터가 건립되면 이곳에서도 로켓배송 뿐만 아니라 새벽배송 등 쿠팡이 제공하는 대부분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될 것으로 점춰진다.

쿠팡은 이번 투자로 전국 대부분에 대규모 물류센터를 확보하게 된다. 앞서 쿠팡은 지난 1년간 대구 3200억원, 광주 2240억원, 충북 음성 1000억원, 경북 김천 1000억원, 충북 제천 1000억원, 경남 함양 720억원, 대전 600억원 등 9760억원을 투자해 곳에 물류센터를 건립에 나섰다. 지난달에는 1000억원을 투자해 전북 완주군에 대규모 물류센터 건립계획을 밝혔다. 이들 물류센터가 건립되면 제주도를 제외한 대부분의 지역에 물류센터를 보유하게 된다. 이를 기반으로 서비스 음영지역 없이 전국에 100% 로켓배송을 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쿠팡 관계자는 컨슈머와이드와 전화로 “ IPO 이후 첫 지역 투자를 발표한지 불과 10여일 만에 창원시, 김해시에 신규 물류센터 투자 계획을 밝혔다“ “지역 경제에 투자하는 것은 항상 쿠팡의 우선순위다. 창원시, 김해시 사례와 같이 지역 경제 활성화에 집중함으로써 쿠팡이 한국 경제 발전에 앞장서고, 동시에 고객 경험을 한 단계 끌어올릴 수 있는 등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