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들, 코로나 시대 인재는 '책임감 강한 사람'... 위기상황 헤쳐나갈 사람 필요
기업들, 코로나 시대 인재는 '책임감 강한 사람'... 위기상황 헤쳐나갈 사람 필요
  • 주은혜 기자
  • 승인 2021.03.02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기업들 인재 채용시 기준으로 삼는 인재상에도 변화 ...'책임감', '문제해결 능력', '위기대응 능력' 등 어려운 상황 헤쳐 나가는데 필요한 덕목을 갖춘 인재 찾아
자료:사람인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코로나19로 인한 급격한 경영 환경의 변화로 기업들은 인재 채용시 기준으로 삼는 인재상에도 변화를 반영하고 있었다. 기업들이 바라는 인재상은 '책임감', '문제해결 능력', '위기대응 능력' 등 어려운 상황을 잘 헤쳐 나가는데 필요한 덕목을 갖춘 사람이었다. 반면 코로나 19 이전에 중시 여겼던 '도전 정신', '창의력','열정','등은 현재는 인재 선발에 있어 뒤로 밀려난 덕목이 됐다. 

2일 사람인이 기업 316개사를 대상으로 ‘코로나시대의 인재상 평가’에 대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기업  34.2%가 코로나를 겪으면서 인재상과 평가에 ‘변화가 있다’고 답했다. 

코로나 이후로 중요하게 평가하게 된 인재상 키워드로는 ‘책임감’(48.1%,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문제해결 능력’(32.4%)▲‘위기대응 능력’(32.4%)▲‘소통 능력’(25.9%),‘성실성’(25%) 등의 순이었다.

반면, 중요도가 낮아진 키워드로는 ‘도전정신’(30.6%, 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들었다.  이어 ▲‘열정’(16.7%)▲‘창의력’(15.7%)▲전문성(11.1%)▲리더십(9.3%) 등을 꼽아 기업은 코로나라는 위기 상황에는  도전이나 창의적인 인재 보다 책임감을 가진 안정적인 인재를 원하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인재상 평가 비중을 살펴보면 응답기업 절반 이상(50.9%)이 코로나 이후 인재상 평가 비중이 ‘늘었다’고 답했다. ▲‘비슷하다’, 38.9% ▲‘줄었다’, 10.2% 였다. 

응답 기업들은 인재상 평가에 변화가 있는 이유로 ‘채용 축소로 인재상에 꼭 맞는 인재만 채용해야해서’(55.6%,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위기 상황에 필요한 인재상이 있어서’(38%)▲‘인재 운영 전략이 바뀌어서’(15.7%)▲‘신사업, 해외진출 등 경영전략의 변화가 있어서’(14.8%)▲‘대면전형 최소화로 검증이 어려운 인재상이 생겨서’(13.9%) 등의 이유를 들었다.

그렇다면, 더욱 중요해지고 변화된 코로나 시대의 인재상이 평가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인재상 부합 여부가 당락에 미치는 영향은 평균 58%로 집계됐다.

특히, 스펙이 부족하지만 인재상이 부합해 합격시킨 경험이 있다는 응답이 84.8%로 인재상이 채용 평가에서 차지하는 중요도가 매우 높은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인사담당자들은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이끌어 가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인재 유형으로 ‘성실하고 책임감이 강한 믿음직형’(38.6%)을 1위로 꼽았다. 이외에도 ▲‘긍정적인 태도로 주변까지 힘을 주는 힐링형’(19.3%)▲‘위기에도 침착하고 스트레스를 견디는 돌부처형’(12%)▲‘아무리 어려운 문제도 해결해내는 해결사형’(8.5%)▲‘어떤 상황에서든 성과를 만드는 개척가형’(8.5%) 등의 유형을 선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