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독산동 우시장 '악취' 사라진다 ... '악취저감 기본 대책' 실시
서울 독산동 우시장 '악취' 사라진다 ... '악취저감 기본 대책' 실시
  • 주은혜 기자
  • 승인 2021.02.18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시장 중심으로 반경 300m 이내 클린존 설정, 악취실태조사․기본계획 수립․실시설계
에어커튼․클린로드시스템 등 악취저감시스템 구축, 축산폐기물 선(先)처리시설 설치로 악취 저감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독산동 우시장 일대의 악취가 해결된다. 서울시가 도시재생사업으로 독산동 우시장 일대 주민과 상인이 꼽은 최대 현안 과제인 악취를 잡기 위해 나서는 것.  우시장을 중심으로 반경 300m를 클린존으로 설정해 에어커튼 및 클린로드시스템 등 악취를 줄이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그린푸줏간 사업과 연계해 축산폐기물 선(先)처리 시설을 설치하는 게 주요 내용이다. 

18일 서울시는 독산동 우시장의 축산 부산물 유지(油脂) 처리 및 운반과정에서 발생하는 도로변 핏물과 악취를 해결하기 위해 구체적인 악취실태 조사를 실시하고 효율적인 악취저감 기본 대책을 세우기로 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악취 발생 현황에 대한 사전조사 결과, 우시장을 중심으로 반경 300m 이내가 악취영향권으로 분석됨에 따라 이 지역을 클린존으로 설정하고, 지정악취물질로 규정된 암모니아 등 22종 등 축산폐기물에서 발생하는 악취유발물질에 대한 구체적인 악취실태조사를 실시한다.

악취실태조사는 ▲악취발생원 현황 조사(축산물의 반입‧보관‧작업 공정, 유지 야적‧반출 공정 등) ▲악취발생 경향 조사(시간대 별 악취발생량 변화양상 파악) ▲악취영향지역 조사(민원발생 지점 및 피해예상 지점) 등 다방면으로 이뤄진다.

악취실태조사 이후에는 심각한 하수 악취를 제어하기 위해 악취 지도를 작성해 시장과 정화조, 하수유량 등 종합적인 정보를 활용해 수중과 기상의 악취발생량을 예측, 클린존 유지‧관리 방안 및 효율적인 악취 저감대책 기본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기본계획 수립 이후에는 주민설문조사 및 상인설명회를 개최한 뒤 의견을 반영해, 올해 말까지 ▲악취저감센서 및 악취저감장치 설치 ▲에어커튼 및 클린로드시스템 ▲악취저감제분사(EM활용) 시설 도입 등 악취저감시스템 구축에 대한 실시설계가 이뤄진다. 

건물 출입구에 설치되는 에어커튼은, 공기의 흐름을 이용해 상가내부에서 발생하는 악취가 외부로 유출되는 것을 방지하고 외부에서 유입되는 미세먼지, 해충의 유입을 막아주는 효과가 있다. 클린로드시스템은 도로에 설치된 살수 노즐을 통해 물을 도로면에 분사하는 시스템으로 핏물 등 오염물질과 악취를 제거할 수 있다. 

또한 서울시는 중소벤처기업부와의 연계사업으로 조성 중인 ‘그린푸줏간’ 지하2층에 축산폐기물 선(先)처리시설을 설치, 지하1층의 공동작업장에서 발생한 축산폐수와 부산물을 미리 처리해 오염물질이 하수관로에 유입되는 걸 막아 효과적으로 악취를 제어하는 한편 수질오염을 방지할 계획이다.

류 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독산동 우시장 일대의 악취는 주민과 상인들이 뽑은 지역 해결과제 1순위였던 만큼 원인을 찾아내 그에 맞는 해결방안을 마련하는 게 급선무”라며 “이번 악취저감대책을 통해 주민 상인 간 갈등 해소, 우시장 위생수준 향상을 통한 상권 활성화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