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41%, '올해 연봉 인상 없다' ...'지긋지긋한 경제불황 언제 풀리려나'
기업 41%, '올해 연봉 인상 없다' ...'지긋지긋한 경제불황 언제 풀리려나'
  • 주은혜 기자
  • 승인 2021.01.25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41%, '올해 연봉 인상 없다' 밝혀 ...이 중 89.5%, '코로나19 영향으로 연봉 인상 어려워'
(사진:컨슈머와이드DB/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2021년에도 코로나19의 영향과 경기불황 등으로 기업 사정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기업 10곳 중 4곳이 '직원들의 연봉을 동결하거나 삭감할 것'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온 것. 이와 같은 결과는 가뜩이나 어려운 사회적 경제적 현실 속 직장인들을 더욱 한숨 짓게 한다. 

25일 사람인이 기업 348개사를 대상으로 ‘2021년 연봉 인상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기업 41.1%가 ‘동결하거나 삭감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조사 결과인 36%보다 5.1%p  증가한 결과다. 
이들 기업 중 89.5%는  연봉 동결 혹은 삭감 조치의 이유로  ‘코로나19 사태의 영향을 받았다’고 답했다. 

이들 기업이 밝힌 올해 직원 연봉을 동결 혹은 삭감한 구체적인 이유를 보면  ‘회사 매출 등 실적이 안 좋아서’(69.9%, 복수응답)가 1위였다.  계속해서 ▲‘2021년 경기상황이 나빠질 것 같아서’(31.5%)▲‘재무 상황이 불안정해서’(16.1%)▲‘인건비 절감을 위해서’(15.4%)▲‘위기경영의 일환으로 직원이 동의해서’(6.3%), ▲‘연봉 외 다른 보상으로 대체할 계획이라서’(4.2%) 등이 있었다. 

'올해 연봉을 인상한다'는 기업 205개사의 연봉 인상률은 '평균 4.9%' 였다.

인상률은 지난해와 ‘비슷할 것’(58.5%)이라는 응답이 절반을 넘었으며, 이어 ▲‘높아질 것’(21.5%)▲‘낮아질 것’(17.6%) 순으로 답했다.

인상률이 ‘낮아질 것’이라고 응답한 기업 36개사 중 83.4%는 '코로나19 사태의 영향을 받았다'고 답변했다.

어려운 상황에서도 연봉 인상을 하려는 기업은 ‘꾸준하게 연봉 인상을 진행해와서’(45.9%,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들었다. 이어 ▲‘직원 사기 진작을 위해’(38.5%)▲‘직원의 이탈을 방지하기 위해서’(23.9%)▲‘최저임금 인상폭을 반영하기 위해’(21.5%)▲‘현재 연봉이 낮은 편이라서’(14.6%) 등이라고 답했다. ‘회사 전체 실적이 좋아서’는 겨우 12.2%에 불과했다.

기업이 연봉 인상 여부 및 인상률을 책정하는데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조건을 질문했을 때 응답기업들은  단연 ‘기업 전체 실적과 목표달성률’(45.7%)을 꼽았다. 계속해서 ▲‘개인 실적과 목표달성률’(17.2%), ▲‘인사고과 점수 및 업무성과’(12.6%)▲‘회사의 재무 상태’(10.6%)▲‘부서 실적과 목표달성률’(5.2%) 등을 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