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싹따릉이' 송파‧강동‧은평에서 달린다... 만13세 이상 이용가능
'새싹따릉이' 송파‧강동‧은평에서 달린다... 만13세 이상 이용가능
  • 주은혜 기자
  • 승인 2020.12.01 1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기‧무게 줄인 500대 자전거도로 인프라 좋은 송파‧강동‧은평구 대여소에 배치이용수요‧패턴 파악, 만족도 조사 등 시민의견 수렴해 새싹따릉이 확대 검토
이용연령도 낮춰(만15세→만13세 이상) 선택폭 확대…치료비 등 보험적용
 
일반따릉이(좌)와 새싹따릉이(우)  / 사진:서울시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한 고등학생의 아이디어에서 시작한 ‘새싹따릉이’가 서울을 달리고 있다. 새싹따릉이는 기존 따릉이보다 크기와 무게를 줄여 청소년과 체구가 작은 성인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20인치 따릉이다. 

지난 30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시는 ‘새싹따릉이’ 500대를 자전거도로 인프라가 상대적으로 잘 갖춰진 송파구, 강동구, 은평구에 우선 배치해 운영하고 내년 1월까지 총 2000대를 순차적으로 확대·배치한다. 이용수요, 만족도 등 시민 의견을 다양하게 수렴해 새싹따릉이 확대를 검토할 계획이다. 

‘따릉이’ 앱에 새롭게 생긴 새싹따릉이 메뉴를 터치하면 이용가능 대수와 대여소 위치 등을 실시간 확인할 수 있으며, 이용방법은 기존 따릉이와 동일하게 이용이 가능하다.

‘새싹따릉이’는 기존 따릉이보다 바퀴크기는 4인치(24→20인치) 작고, 무게는 2kg(약 18→약 16kg) 가볍다. 바퀴와 바구니 패널에는 ‘새싹’을 상징하는 밝은 연두색을 칠해 야간에도 잘 보이도록 시인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새싹따릉이 정책을 제언한 이근상 군은 “앞으로는 동생과 같이 따릉이를 타고 다닐 생각에 기분이 좋다. 직접 제안한 아이디어가 실제로 시행된다는 것에 마음이 벅차면서도 많은 사람들이 타고 다녔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새싹따릉이 도입과 동시에 따릉이 이용연령도 기존 만 15세 이상에서 만 13세 이상으로 확대된다. 서울시는 따릉이 이용자 누구나 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기존 따릉이와 동일하게 상해, 후유장애, 치료비, 배상책임 등 보험을 적용한다. 

새싹따릉이의 이용연령이 확대되면 그동안 나이 때문에 따릉이를 타지 못했던 청소년들도 학교나 학원 통학용으로 이용할 수 있어 친환경 교통수단 수요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 나이와 상관없이 자신의 체구나 체형에 맞춰 따릉이를 골라 탈 수 있게 돼 이용자들의 선택의 폭도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는 당초 올 연말 종료 예정이었던 ‘제로페이’ 할인혜택에 대해 내년 말까지 1년 기간연장과 적정 감면율을 검토 중에 있다. 현재 따릉이 이용권은 제로페이로 결제하면 일일권은 50%, 정기권은 30% 할인된 금액으로 이용할 수 있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새싹따릉이는 시민 아이디어에서 시작되고 시민들의 의견에 귀 기울여 탄생한 정책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더 크다. 이번 시범도입을 통해 다양한 연령대의 시민들이 안전하게 따릉이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