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노사 갈등 4개월만에 종지부..내년초까지 조합원 1인당 총400만원 지급
한국지엠, 노사 갈등 4개월만에 종지부..내년초까지 조합원 1인당 총400만원 지급
  • 주은혜 기자
  • 승인 2020.11.25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금·단체협약 협상안 잠정 합의
한국지엠 노사가 25일 임금·단체협약 협상안에 잠정 합의했다./ 사진: 컨슈머와이드 DB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25일 한국지엠 노사 갈등이 4개월만에 종지부를 찍었다. 노사가 임금·단체협약 협상안에 잠정 합의했다.

이날 한국지엠 노사가 합의한 잠정합의안에 따르면, 한국지엠은 내년 초까지 조합원 1인당 성과급과 격려금으로 총 400만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또한 노사는 인천 부평2공장에서 현재 생산하는 차종의 생산 일정에 대해 시장 수요를 고려해 최대한 연장하기로 했다. 또 한국지엠은 인천 부평1공장 등에 2021년부터 19천만달러 규모 투자를 시작하기로 했다. 반면 노사 간 입장 차이가 컸던 임금협상 주기를 1년에서 2년으로 변경은 하지 않기로 했다.

한국GM 노조는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 의견을 묻는 투표를 조만간 진행할 예정이다.찬반 투표에서 투표인 과반수가 협상안에 찬성할 경우 임단협 협상이 최종적으로 타결된다.

한국지엠 관계자는 회사는 노사간 잠정합의에 이를 수 있게 돼 기쁘다향후 공장 운영을 정상화하고 경영 정상화 계획을 지속적으로 수행해 나가는데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지엠 노사는 지난 722일 첫 상견례 이후, 25일 잠정합의안 도출까지 총 24차례의 교섭을 가졌다. 한국GM 노조는 회사 측과 협상안에 대한 견해차를 보이면서 이날까지 총 15일간 전반조와 후반조 근로자는 각각 4시간씩 일하지 않기, 잔업과 특근 거부 등 부분 파업을 벌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