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옥살이 해보실래요' ... 서울시, 북촌 공공한옥 새 입주자 모집
'한옥살이 해보실래요' ... 서울시, 북촌 공공한옥 새 입주자 모집
  • 주은혜 기자
  • 승인 2020.11.20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살아보는 공공한옥' 종로구 계동 소재 139.8㎡ 규모 한옥서 최장 3년 간 입주 기회
공고기간 11.20(금)~12.10(목), 가격경쟁입찰… 거주 중 한옥살이 체험수기 시민과 공유
20일 서울시가 최장 3년 간 한옥 살이를 해볼 수 있도록 ‘살아보는 공공한옥’의 새 입주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사진:서울한옥포털 캡처/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서울 북촌에서 만날 수 있는 단아한 한옥집. 세월의 멋을 느낄 수 있는 목재 대문을 열고 들어가면 소담한 앞마당과 운치 있는 기와지붕, 시원한 마룻바닥이 방문객을 맞는다. 아파트 숲인 서울에서 경험하기 어려운 한옥살이 기회가 열린다. 

20일 서울시는 한옥에 살고 싶지만 매입가격에 대한 부담 등으로 시도하기 어려웠던 시민들을 대상으로 최장 3년 간 한옥 살이를 해볼 수 있도록 ‘살아보는 공공한옥’의 새 입주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살아보는 공공한옥’은 북촌 일대에 위치한 서울 공공한옥을 규모, 접근성, 주민수요 등을 고려해 주거용 한옥으로 조성해 한옥살이 단기체험을 원하는 시민에게 임대하는 새로운 유형의 공공한옥 사업이다. 지난 2017년 10월에 처음 시작해 현재 2개소를 운영 중이며, 이번에 이 중에서 1개소의 새로운 거주자를 선정한다.
  
대상지는 종로구 계동4길 15-7(계동32-10)에 위치한 주거용 공공한옥으로(대지면적 139.8㎡, 건축면적 42.8㎡) 거실‧부엌, 안방, 건넛방, 마당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입주자 모집은 이달 20일부터 오는 12월10일까지 가격경쟁입찰로 진행된다. 예정가격 이상 최고가격 입찰자를 낙찰대상자로 결정하는 방식이다.

참가자격은 ▲서울시에 거주하고 있는 무주택세대구성원으로 ▲최대 2인 이하로 해당 한옥에 직접 거주해야 하며 ▲임대기간 동안 북촌과 한옥살이 등에 대한 체험 수기를 분기별로 작성해 일반 시민과 공유하는 조건을 포함한다.

임대기간은 허가일로부터 최대 3년이다. 최초 2년 거주 후 갱신 신청시 추가 1년 연장이 가능하다. 

이와 관련  해당 가옥(종로구 계동4길 15-7)을 이달 25일, 26일 양일간 14시부터 17시까지 개방한다. 코로나 19 예방을 위해 방역수칙 준수 하에 입찰에 관심 있는 시민이면 누구나 방문해 시설을 둘러볼 수 있다.

류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한옥 거주에 관심있는 새로운 주민들이 마을에 들어올 수 있도록 주거용 공공한옥을 지속 확산해 나갈 계획이며, 이번 공개모집을 통해 한번 ‘살아보는 한옥’에서 한옥이 가진 전통의 멋과 고즈넉함을 경험해본 후, ‘정말 살고 싶은 집, 한옥 거주’로 이어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