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모가 부족하면 취업 안되나요?".. 기업 55.6% '채용에 지원자 외모 영향 미친다'
"외모가 부족하면 취업 안되나요?".. 기업 55.6% '채용에 지원자 외모 영향 미친다'
  • 주은혜 기자
  • 승인 2020.11.18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55.6%, '채용에 지원자 외모 영향 미친다' 밝혀

채용 시 가장 영향 미치는 외모 부분은 ‘인상, 표정 등 분위기’,‘청결함’,‘옷차림’,‘체형(몸매)’,‘이목구비’ 등 다양
(자료:사람인)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지원자의 '외모'가 채용에 큰 영향을 주고 있었다. 실력과 관계없는 외모로 평가해서는 안된다는 의견이나 의식이 강해져 가는 것과 달리 실제로는 외모가 채용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8일 사람인이 기업 372개사를 대상으로 ‘지원자의 외모가 채용 평가 시 영향을 미치는 지 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기업 절반 이상(55.6%)이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

이들 기업은 외모가 평가에 영향을 미치는 이유로 ‘자기관리를 잘 할 것 같아서’(55.1%,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고객, 거래처와 대면 시 유리할 것 같아서’(43%)▲'대인관계가 원만할 것 같아서’(30.4%)▲‘자신감이 있을 것 같아서’(21.3%)▲‘근무 분위기에 활력을 줄 것 같아서’(12.6%)▲‘부지런할 것 같아서’(12.1%) 등의 이유를 들었다.

채용 시 가장 영향을 미치는 부분으로는 ‘인상, 표정 등 분위기’(87.4%,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청결함’(45.9%)▲‘옷차림’(30.9%)▲‘체형(몸매)’(20.8%)▲‘이목구비’(14.5%)▲‘헤어 스타일’(11.6%)▲‘메이크업’(5.3%) 등의 순이었다.

채용 시 외모를 보는 직무 분야는 ‘영업/영업관리’(60.4%,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서비스’(31.9%)▲‘마케팅’(24.2%)▲‘광고/홍보’(23.7%)▲‘인사/총무’(23.7%)▲‘기획/전략’(10.6%)▲‘디자인’(8.7%)▲ ‘재무/회계’(8.2%)▲ ‘IT/정보통신’(5.8%)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외모의 영향을 더 많이 받는 성별로는 ‘여성’이 26.6%로 ‘남성’(6.3%)보다 4배 이상 많았다. ‘차이 없다’는 응답은 67.1% 였다.

외모가 평가에 미치는 영향은 얼마나 되느냐는 질문에 기업들은 '외모가 지원자의 당락에 평균 30% 정도 영향을 미친다'고 답해 적지 않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실제로 응답 기업 47.3%는 '외모 때문에 지원자에게 감점을 주거나 탈락시킨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반대로 응답 기업 33.3%은 '스펙이나 역량이 다소 부족해도 외모로 인해 가점을 주거나 합격시킨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