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오쇼핑, TV홈쇼핑 많은 제품 수량 나눠 보내볼까..나눔배송 서비스 시작
CJ오쇼핑, TV홈쇼핑 많은 제품 수량 나눠 보내볼까..나눔배송 서비스 시작
  • 복요한 기자
  • 승인 2020.11.17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러 개의 묶음으로 구성된 상품...2~3곳으로 나눠 받거나 2~3회 나눠 받을 수 있는 '나눔배송' 서비스
CJ오쇼핑이 주문한 상품을 2~3곳으로 나눠서 보내주는 ‘나눔배송’ 서비스를 시작했다./ 사진: 복요한 기자

[컨슈머와이드-복요한 기자] CJ오쇼핑이 주문한 상품을 2~3곳으로 나눠서 보내주는 나눔배송서비스를 시작했다. 수량이 많아 상품 구입을 꺼려했던 고객들과 1~2인 가구 비중이 높은 밀레니얼 세대에게 유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17CJ오쇼핑에 따르면, 나눔배송 서비스는 최근 1~2인 가구가 늘면서 다구성 중심의 TV홈쇼핑 상품 구입을 꺼리는 고객이 많다는 점을 감안해 기획됐다. 지난 해 말 실시된 CJ ENM 오쇼핑부문의 자체 조사에 따르면 조사 대상 중 55.5%가 상품 수량이 부담스러워서 구입을 망설이거나 포기한 경험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국내 1인 가구 수는 약 617만으로 전체 가구 중 30.3%를 차지하고 있다. 지난 200015.5%에 비해 2배 가까이 늘어난 셈이다. 이 중 주요 소비층인 20~40대의 1인 가구는 183만 가구로 전체 1인 가구의 30%에 해당한다.

나눔배송서비스는 CJ 전용 페이지에서 이용할 수 있다. 대상은 지정된 40여개 상품이다. TV홈쇼핑 채널인 ‘CJ오쇼핑에서는 오는 18일 밤 1055분에 방송되는 경동나비엔 1mm 초슬림 온수매트에 처음으로 나눔배송 서비스가 적용된다.

이용 방법은 40여개 상품 중 원하는 상품을 고른 뒤 상품에 따라 많게는 세곳까지 상품 수령지를 지정할 수 있다. 온수매트 2개로 구성된 상품을 각각의 배송지에서 받아볼 수 있다. 쉽게 설명하면 CJmall 나눔배송 페이지에서 20개로 구성된 스팸 마일드상품을 클릭하면 나눠서 구매’(나눔배송)바로구매’(일반배송)를 선택할 수 있다. ‘나눠서 구매스위치를 누르면 기본 배송지 외에 추가로 배송지를 지정해 각각의 배송지로 스팸을 10개씩 받아볼 수 있다.

나눔배송 서비스는 유료다. 추가 배송비 2300(2곳 기준)을 별도로 지불해야 한다. TV홈쇼핑에서 판매되는 일부상품은 올해 말까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CJ ENM 오쇼핑부문 측은 내년 초까지 배송지 나눔배송서비스를 운영 한 뒤, 상반기 중으로 상품 수령지는 물론 수령 일자도 나눠서 지정할 수 있는 배송일 나눔배송서비스를 추가로 시작할 계획이다.

해당서비스를 기획한 구청환 CJ ENM 오쇼핑부문 SCM기획운영팀장은 단순한 속도 경쟁을 넘어 고객편의 중심의 서비스를 구현해 차별화된 물류 경쟁력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