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라운제과, "우리 아이들을 예쁜 말로 키워주세요" ... ‘희망과자 프로젝트’3탄 전개
크라운제과, "우리 아이들을 예쁜 말로 키워주세요" ... ‘희망과자 프로젝트’3탄 전개
  • 복요한 기자
  • 승인 2020.11.17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희망과자 프로젝트’ 3탄으로 어린이 마음 지키기 선택... ‘카라멜 메이플콘’ 제품 패키지에 ‘100가지 말 상처’ 그림과 그 상처 주는 말을 고운 말로 바꿔 실어
크라운제과가 아이들의 마음에 상처주는 말들을 고운 말로 바꾸는 사회공헌프로젝트 ‘희망과자’ 3탄을 전개한다 (사진:크라운제과) 

[컨슈머와이드-복요한 기자] 크라운제과가 아이들의 마음에 상처주는 말들을 고운 말로 바꾸는 사회공헌프로젝트 ‘희망과자’ 3탄을 전개한다. 이를 통해 일상 속에서 퍼부어지는 거친 말들로 부터 아이들의 마음 안전을 지켜주고자 하는 것이 목표다. 

17일 크라운제과는 자사의 사회공헌 프로젝트 ‘희망과자’ 3탄을 통해 아이들의 밝고 고운 마음 지킴이로 나선다고 밝혔다.  

‘희망과자’는  어린이가 주고객인 과자 제품의 특성을 살려 아이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사회문제에 국민적 관심을 호소하는 캠페인으로 지난 2016년 시작됐다. 지금까지 실종아동 찾기(1탄 죠리퐁)와 미아 예방 캠페인(2탄 콘초, 콘치)을  진행했다. 

이번 희망과자 3탄은 어른들이 무심코 내뱉은 말로 상처 받는 어린이들의 밝고 고운 마음 지켜주기를 내용으로 한다. 

이에 따라 크라운제과는 국제 아동구호 단체인‘세이브 더 칠드런(Save the Children)’과 함께 ‘그리다, 말 상처 캠페인’을 펼친다. 

‘희망과자’ 3번째는 ‘카라멜 메이플콘’이다. 카라멜 메이플콘은 크라운제과의 간판 장수 제품으로 어린이들은 물론 어른들까지 누구나 좋아하는 인기스낵인 만큼 더 많은 국민들이 쉽게 접할 수 있어 선택됐다. 

제품 패키지에는 ‘세이브 더 칠드런’이 전개하는 ‘100가지 말 상처’가 실린다. “꼴이 그게 뭐니”, “위험해 하지마”, “빨리 숙제부터 해” 처럼 아이들에게 상처가 되는 말과 그 느낌을 그린 그림이다. 그림 밑에는 상처를 주는 말을 사랑을 느낄 수 있는 고운 말로 바꿔 실었다. “옷이 더러워졌구나, 깨끗한 옷으로 갈아입을까?”, “숙제부터 하는 게 좋다고 생각하는데, 네 생각은 어때?”같은 방식이다. 

10월부터 생산되는‘카라멜 메이플콘’300만 봉지에는 4가지 주제가 하나씩 실린다. 총 100가지 주제 중 코로나19로 가정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늘며 더 많아질 것으로 보이는 말 상처를 골랐다. 이후 6개월마다 새로운 말 상처 주제를 바꿔 생산한 제품을 전국에 배포할 계획이다. 

함께 인쇄된 QR코드에 접속하면 100가지 말 상처 그림과 평상시 얼마나 상처 주는 말을 하고 있는지 확인 할 수 있는 체크리스트를 이용할 수도 있다. 

크라운제과 관계자는 “실종 아동 찾기와 미아 예방 캠페인이 눈에 보이는 안전을 지켰다면, 이번에는 어린이들의 마음 속 안전까지 지켜지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시작한 프로젝트”라며,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과자를 통해 우리 사회에 더 큰 희망과 용기를 줄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