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불법주정차 신고, '앱 켜고 사진만 찍으면 완료' ... ‘서울스마트 불편신고 앱’ 개선
서울시 불법주정차 신고, '앱 켜고 사진만 찍으면 완료' ... ‘서울스마트 불편신고 앱’ 개선
  • 주은혜 기자
  • 승인 2020.11.17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스마트 불편신고 앱’ 불법주정차 6단계 신고절차 대폭 축소…17일 서비스 개시
신고자가 직접 차량번호 입력 후 사진 등록 → 사진만 찍으면 자동 인식‧입력
17일 서울시는 ‘서울스마트 불편신고 앱’의 기존 6단계 신고절차를 대폭 간소화해 기능을 개선한 서비스를 이날 10시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사진:서울시)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아직도 거리에서 쉽게 발견할 수 있는 불법 주정차량.  이제 모두의 안전을 위해 불법 주정차량을 스마트폰 앱으로 신고할 때 ‘서울스마트 불편신고 앱’을 실행하고 사진만 찍어 보내면 간단하게 처리된다. 서울시는 서울스마트 불편신고 앱 기능 개선을 통해 신고자가 차량번호를 수기로 등록해야 했던 번거로움을 해소하고 신고유형도 자동으로 선택될 수 있도록 해 더욱 쉽고 편리하게 신고할 수 있게 했다. 

17일 서울시는 ‘서울스마트 불편신고 앱’의 기존 6단계 신고절차를 대폭 간소화해 기능을 개선한 서비스를 이날 10시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기존에 ‘서울스마트 불편신고 앱’으로 불법 주정차 신고하려면  6단계(위반사항 선택 → 유형 선택 → 선택한 유형 신고요건 확인 → 차량번호 입력 → 단속 사진 촬영 → 보내기)의 절차를 거쳐야만 했다. 또 차량번호 입력시에는 신고자가 차량번호를 일일이 수기로 입력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그러나 이제는 앱을 켜고 사진만 찍으면 사진 속 번호판 숫자를 자동으로 인식하기 때문에 서울시는 이미지 파일 속 문자를 텍스트로 자동 변환하는 ‘OCR문자인식’ 기술을 활용해 앱에 자동차 번호판 자동 인식 기능을 탑재했다. 

또 그동안 누적된 약 28만 건의 신고 데이터와 GPS를 기반으로 최적의 위반유형도 자동으로 찾아주기 때문에 기존처럼 신고자가 직접 위반유형을 선택할 필요가 없다. 

아울러 현장 실시간 신고뿐 아니라 앱으로 사진을 찍어뒀다가 당일에 한해 사후 신고도 가능해진다. 이동 중이거나 데이터 용량이 부족해 실시간 신고가 어려웠던 불편사항을 개선한 것이다. 이를 위해 앱 전용 카메라로 촬영하면 시간과 위치 정보가 함께 저장되는 ‘앨범 저장’ 기능을 새롭게 추가했다.

서울스마트 불편신고 앱은 앱스토어, 플레이스토어, 원스토어에서 앱을 다운받고 기기를 인증하면 사용할 수 있다. 기존 사용자의 경우 앱을 실행하면 팝업창을 통해 해당 스토어로 바로 연결돼 쉽게 업데이트 할 수 있다.

앱을 통한 불법 주정차 신고는 9개 유형(보도‧횡단보도‧교차로‧버스정류소‧소화전‧소방활동 장애지역‧버스전용차로‧자전거 전용차로‧어린이보호구역)에 대해서 할 수 있다.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서울스마트 불편신고 앱이 불법 주정차 관련 시민들의 각종 불편사항을 언제 어디서든지 신속하고 편리하게 신고하고 개선해 나가는 통로가 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