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랜차이즈 이화수 전통육개장, 광고·판촉비 등 집행 내역 고지 나몰라라
프랜차이즈 이화수 전통육개장, 광고·판촉비 등 집행 내역 고지 나몰라라
  • 복요한 기자
  • 승인 2020.11.03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위, 깜깜이 광고․판촉 관행 시정명령
이화수전통육개장 본사인 이화수가 가명점사업자에게 광고, 판촉비 등 집행 내역을 통지하지 않아온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 이화수 홈페이지 캡처

[컨슈머와이드-복요한 기자] 프랜차이즈 이화수전통육개장이 가맹점을 상대로 불공정 행위를 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화수전통육개장 본사인 이화수가 가명점사업자에게 광고, 판촉비 등 집행 내역을 통지하지 않아온 것.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는 이같은 불공정행위에 대해 시정조치를 내렸다.

3일 공정위에 따르면, 이화수()는 지난 201610월부터 같은 해 12월까지의 기간 동안 TV, 라디오 등의 매체를 통해 총 5차례의 광고홍보를 실시하며 발생한 41507000원의 비용 중 절반인 20753000원을 가맹점사업자에게 부담하도록 했다. 그러나 그 집행 내역을 가맹점사업자에게 통보하지 않았다.

또한 이화수가 전체 가맹점사업자로부터 지급받은 금액, 광고판촉행사별 집행한 비용 및 가맹점사업자가 부담한 총액 등 그 집행내역 역시 해당 사업연도 종료 후 3개월 이내에 가맹점사업자에게 통보하지 않았다.

공정위는 이같은 이화수의 행위가 가맹사업법 제12조의6 1항에 위반된다고 판단했다. 현행법상 가맹본부는 가맹점사업자가 비용의 전부 또는 일부를 부담하는 광고나 판촉행사를 실시한 경우 그 집행 내역을 가맹점사업자에게 통보하고, 가맹점사업자의 요구가 있는 경우 이를 열람할 수 있도록 하며, 위반시 시정조치 및 과징금을 부과할 수 있다.

공정위는 이화수에 대해 가맹점사업자에 대한 수명사실 통지 명령을 포함해 시정명령을 내렸다.

공정위 관계자는 번 조치는 가맹본부가 가맹점사업자에게 광고판촉비용을 부담시키면서 그 구체적인 집행내역을 알리지 않는 가맹본부의 행위를 바로잡았다는데 의의가 있다이번 조치를 계기로 가맹본부의 깜깜이 광고판촉 관행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되며, 가맹본부와 가맹점사업자간의 투명한 광고비 집행관행이 정착되는데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