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대 지속가능한 먹거리는 무엇 .... 서울시 ‘서울먹거리문화축제’ 온라인 개최
코로나 시대 지속가능한 먹거리는 무엇 .... 서울시 ‘서울먹거리문화축제’ 온라인 개최
  • 주은혜 기자
  • 승인 2020.10.23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코로나 대응 식문화 패러다임 반영, 26~31일 비대면 먹거리축제 실시간 개최
국제컨퍼런스, 한식인문학특강, 쿠킹클래스, 음식독서 등 6종 17개 프로그램 운영
(사진:서울시)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2020 서울 먹거리 문화축제’가 오는 26일부터 31일까지 6일간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23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번 ‘2020 서울 먹거리 문화축제’는  ‘코로나시대, 지속가능한 먹거리’를 주제로 건강한 먹거리에 관심 있는 사람들이 함께 온라인으로 실시간 참여해 서로 소통할 수 있도록 6종 17개의 프로그램으로 꾸며진다. 

각 프로그램은 유튜브채널과 실시간 다중접속 앱을 활용해 실시간 생중계되므로 관심있는 사람은 모두 온라인 참가 및 시청이 가능하다.  단, 실시간으로 진행되는 쿠킹클래스, 심포지엄, 북토크 등 일부 행사는 동시 온라인 접속으로 참여하기 때문에 사전예약이 필요하며, 각 프로그램별 예약가능한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참여할 수 있다.

26일 13시30분부터 진행되는 ‘서울 도시 국제컨퍼런스 2020’에는 코로나 시대에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먹거리 체계를 유지하고 국내·외 도시 간 협력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강연 및 토론이 펼쳐진다. 서울시 공식 유튜브를 통해 한국어‧영어(동시통역)로 생중계 된다. 도시별 지속가능한 먹거리 정책과 노하우를 공유하기 위해 미국 아이다호, 호주 퀸즈랜드, 일본 교토, 이탈리아 밀라노, 인도네시아 반둥, 서울시와 경기도의 각 연사들이 실시간 발표하고 토론한다.

26~28일에는 '한식인문학특강'이 마련된다.  식품관련 전문가들이 서울의 근현대사를 담은 각기 다른 주제의 이야기로 인문학특강을 진행하며, 서울시 공식 유튜브를 통해 볼 수 있다. 26일 1부에서 한국학중앙연구원 주영하 교수의 ‘서울의 근현대사 속 서울 음식’ 주제 강연에 이어 2부는 ‘다양한 시각의 서울한식’을 주제로 토크쇼가 진행, 더로컬프로젝트 이희준 대표, 에빗 오너셰프의 조셉리저우드, 더술컴퍼니 대표 줄리아 멜러가 함께 참여한다.  27일에는 ‘김씨부인’ 김명숙 대표가 ‘서울의 전통 디저트’이야기에 대한 강연을, 28일에는 ‘삼해주 명인’ 권희자 명인이 ‘서울의 전통주’ 이야기를 풀어간다.  실시간 참여를 원한다면  23일까지 서울케이푸드닷컴 에서 예약신청을 하면 된다.

28~30일 19시~21시에는 '쿠킹클래스'가 준비돼 있다. 실시간 온라인으로 서울의 음식으로 선정된 메뉴를 직접 만들어보는 시간이다.  ‘zoom’앱을 활용해 28일은 ‘오미’ 김민선 대표, ‘음식문헌’ 고영 연구자와 '설렁탕'을, 29일은 ‘음식문헌’ 고영 연구자, ‘텔로미어식품’ 이채윤 연구자와 '불고기와 냉면'을, 30일은 ‘음식문헌’ 고영 연구자, ‘제철음식학교’ 고은정 대표와 '고추장'을 함께 요리하며, 저염 레시피에 대한 정보도 공유한다.  실시간 참여 신청은  23일까지 서울케이푸드닷컴에서 하면 된다. 

27~28일에는 제철먹거리로 건강밥상을 차려보는 '가락시장의 한식요리 클래스'가 열린다. 요리완성 인증사진을 보내는 전송자에게는 소정의 선물도 증정할 예정이다. 27일은 고은정 대표(제철음식학교)가 기삼밥과 소고기낙지탕을, 28일은 이하연 김치명인(대한민국식품명인 제58호)이 서울식 배추포기김치와 깍두기를, 30일은 한혜영 교수(충북도립대)가 마늘밥을 곁들인 돼지구이와 배숙 요리를 각각 진행한다. 실시간 참여 신청은 서울시 농수산식품공사 홈페이지에서 하면 된다. 
  
26~31일에는 '음식독서학교'가 준비돼 있다.  ‘코로나 시대에 음식을 읽는다’를 주제로 ‘맛있는 북토크’, ‘맛있는 북앤쿡’, ‘맛있는 북콘서트’, ‘음식독서 전시회’ 등 4개의 온라인 프로그램을 만나볼 수 있다.  ‘맛있는 북토크’ 는 27일 ‘우리음식의 언어’ 저자 한성우씨와 28일은 ‘사피엔스의 식탁’ 저자 문갑순씨가 참여한다. 실시간 참여하기 신청은 23일까지  ‘https://bit.ly/맛있는북토크’ 에서 해야 한다. 

‘맛있는 북앤쿡’은 27일 ‘자연스럽게 먹습니다’ 주제로 자연요리연구가 이정란씨가 토종쌀을 활용한 치자밥과 반찬 2가지, 31일은 ‘마법의 레시피’ 주제로 푸드테라피스트 신유리씨가 토종콩을 활용한 음식 2가지를 사전예약자와 함께 만들어본다. 실시간 참여하기 신청은 23일까지 ‘https://bit.ly/맛있는북앤쿡’ 에서 예약신청하고 참가비 2만원(식재료 및 배송비)을 지불하면 참여자의 집으로 재료가 배송되어 각 해당날짜 11시~13시에 zoom 앱을 이용해 참여할 수 있다.

 ‘맛있는 북콘서트’는 29일 19~21시 북튜버인 책추남과 책한민국, 맛철학가 김현숙, 출판기획자 윤혜자, 카자미테이블 대표 엄소희씨와 코로나 시대 음식에 대해 유튜브 채널로 시민들과 실시간 소통한다. ‘음식독서 전시회’는 26~31일  ‘인스타그램@bookpetizer’에서 음식에 대한 이해력을 높이는데 도움을 주는 책 100권에 대해 책의 표지와 목록을 소개하는 온라인 전시회다. 

28일 14시에는 코로나 시대 변화하는 식문화에 대해 알아보고, 식생활교육 방향을 모색하는  '서울 식문화 심포지엄'이 열린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비대면 식품소비 증가 등 먹거리 패러다임이 바뀌고 있는 만큼 올해 서울 먹거리 문화축제는 기존의 체험 실습 위주의 행사에서 실시간 비대면 방식의 행사로 진행한다”며 “먹거리에 관심 있는 분들이 온라인으로 많이 참여해 지속가능한 먹거리에 대해 공감하고 함께 실천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