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랄비, 우리나라 성인 구강건강 낙제점..20대 구강관리 소홀
오랄비, 우리나라 성인 구강건강 낙제점..20대 구강관리 소홀
  • 신동찬 기자
  • 승인 2020.10.20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인 구강 건강 100점 만점에 56점...젊을수록 전반적인 구강관리 소홀
양치 시 치주질환 증상 경험자 69.2%...전 연령층서 높게 나타나
자료: 오랄비

[컨슈머와이드-신동찬 기자] 우리나라 성인 구강건강이 썩 좋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성인 구강 건강 100점 만점에 56점 밖에 되지 않았다. 대부분 스스로 구강관리 잘하지 못하고 구강건강 상태도 좋지 못하다고 평가하고 있었다. 특히 45%가 양치질 횟수 하루 2회 이하였는데 젊을수록 전반적인 구강관리 소홀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양치 시 치주질환 증상 경험자가69.2%로 전 연령층에서 높게 나타났다.

이는 칫솔 브랜드 오랄비가 발표한 대한민국 구강건강 보고서 내용이다. 오랄비는 전국에 거주하는 20대부터 60대까지 남녀 2500명을 대상으로 구강건강 및 관리상태에 대한 체크리스트 결과를 분석한 대한민국 구강건강 보고서를 발표했다.

20일 오랄비에 따르면, 우리나라 성인 구강건강 점수는 낙제점으로 나타났다. 설문분석 결과, 우리나라 성인의 구강건강 점수가 100점 만점에 평균 56점으로 매우 낮았다. 성별로는 여성이 58, 남성이 54점으로 여성이 남성에 비해 다소 높은 구강건강도를 나타냈다. 연령별로는 60대 여성이 60점으로 가장 높았고 40대 남성이 53점으로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다.

특히 구강건강 상태에 대한 설문 응답자 중 55.6%가 본인의 구강상태가 양호하지 못하다고 평가했다. 세부적으로 84.9%의 응답자가 시린 이를 경험했으며 69.2%의 응답자는 양치 시 치아나 잇몸이 아픈 치주질환 증상을 경험했다고 답해 일상생활에서 대다수가 구강내 통증을 경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강건강이 양호하지 못한 상황에서, 본인의 구강상태 중 가장 불만스러운 부분을 묻는 설문항목에서는 20대부터 40대까지는 치아착색을 들었고 50~60대는 시린이라고 응답했다.

평소 양치 습관을 포함한 구강관리에 대한 질문에서 60.9%의 응답자가 본인이 평소에 구강관리를 잘하지 못하고 있다고 평가해 구강관리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50대 양치 가장 잘하고 20대 양치 가장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 연령층에 걸쳐 1회 양치시간은 1~3분의 권장시간을 지키고 있지만, 구강관리의 기본으로 볼 수 있는 양치횟수에서 응답자의 48.8%만이 하루 3회 양치를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에 2회 이하로 양치를 하고 있다는 응답자의 비율도 45% 밖에 되지 않았다. 연령대별로 분석한 결과, 50대는 하루 3회 양치한다고 답한 응답자가 55.2%로 가장 높았다 반면 20대는 39%의 응답자만이 하루 3회 양치를 한다고 답해 큰 차이를 보였다. 응답자의 60%1~3개월마다 칫솔을 교체한다고 답변한 가운데, 20대 여성들은 3개월 이상 칫솔을 교체하지 않고 사용한다고 답한 비율이 44%의 수치를 보이며 전 연령층 대비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해 20대 여성들의 칫솔 교체주기가 가장 긴 것으로 나타났다.

성인남녀 10명 중 7.2명이 치과에 가는 것이 두렵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남성들(66.1%)보다 여성들(78.2%)이 치과내원에 대한 두려움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 치과 내원횟수도 1년에 한번 또는 그 이하로, 구강관리를 위한 정기적인 치과내원을 제대로 하지 않는 것으로 분석됐다.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를 바탕으로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작년에 국민들이 병원을 가장 많이 찾은 원인이 되는 질병이 치주질환인 것으로 나타났다. 구강 내 세균들로 인해 형성되는 치태를 제대로 제거하지 않으면 치석이 형성되면서 치주질환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전문가들은 하루 3회 올바른 양치가 치주질환을 포함한 다양한 구강내 질병들을 예방하는 가장 기본적인 방법이라고 조언한다.

오랄비 관계자는 “6개월에 1회 이상 정기적인 치과내원을 통해 구강상태를 점검하고 양치질로 제거할 수 없는 치석을 제거하는 스케일링을 포함한 예방적인 치료들을 받으면 건강한 구강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구강상태에 따라 전동칫솔이나 치실을 사용하는 것도 구강건강도를 높이는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