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건 닥터그루트, 론칭 3년 만에 천만개 누적 판매량 기록 '약진'
LG생건 닥터그루트, 론칭 3년 만에 천만개 누적 판매량 기록 '약진'
  • 장하영 기자
  • 승인 2020.10.20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탈모 시장 입지 강화, 탈모 샴푸 시장에서 두명 중 한명 꼴로 닥터그루트 제품 사용, 중국 진출로 글로벌 시장 노크
LG생활건강의 탈모케어 브랜드 ‘닥터그루트(Dr. Groot)’가 출시 3년 만에 1000만개 이상의 누적 판매량을 기록하며 탈모 시장에서 입지를 강화하고 있다.
LG생활건강의 탈모케어 브랜드 ‘닥터그루트(Dr. Groot)’가 출시 3년 만에 1000만개 이상의 누적 판매량을 기록하며 탈모 시장에서 입지를 강화하고 있다.

 

[컨슈머와이드-장하영 기자] LG생활건강의 탈모케어 브랜드 ‘닥터그루트(Dr. Groot)’가 출시 3년 만에 1000만개 이상의 누적 판매량을 기록하며 탈모 시장에서 입지를 강화하고 있다. 닥터그루트는 브랜드 런칭 첫해인 2017년 판매 수량 대비 2020년 10월 누계 기준, 5배 이상 판매되며 누적 판매 수량이 1000만개를 돌파하는 기록을 세웠다. 1분에 약 5.5개 꼴로 팔린 셈이다.

2020년 8월, 닐슨데이터에 의하면, 전체 샴푸 시장 중 탈모케어 샴푸는 약 13%의 비중을 차지하고, 닥터그루트는 약 6%의 시장 점유율을 차지한다. 이는 경쟁이 심한 탈모 샴푸 시장에서 두 명 중 한 명 꼴로 닥터그루트의 탈모 샴푸를 사용한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닥터그루트’는 개인의 모발과 두피의 타입에 따라 ‘맞춤 솔루션’을 제공하는 탈모 전문 브랜드로 전 제품이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탈모 증상 완화 기능성’으로 보고 완료되었다. 또한, 천편일률적인 한방 컨셉과 남성적인 이미지의 탈모 제품에서 탈피해 감각적인 용기 디자인과 다른 제품에서 만날 수 없는 매력적인 향기를 앞세운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또한 닥터그루트는 지난해 11월, 직영몰을 오픈하고 브랜드의 디지털 전환을 시도하며 비대면 시대에 적합한 유연한 채널 전략으로 온라인몰 정착에 성공했다. 오픈한 지 일년도 채 되지 않아 직영몰의 회원수는 23만명을 넘어섰고 실제 직영몰을 통해 구매한 고객들이 자발적으로 작성한 제품 사용 후기가 1만여 건에 달한다.

이에 닥터그루트는 탄탄한 브랜드력을 기반으로 국내에 이어 글로벌 탈모 시장 공략에 나섰다. 지난 7월, 약 15억 4000만 위안 규모로 추산되는 중국 탈모 샴푸 시장에 닥터그루트 제품을 선보였다. 또한 본격적안 중국 시장 공략에 맞춰 ‘대륙의 여신’이라 불리는 양차오웨(杨超越, 양초월)를 중국을 비롯한 글로벌 모델로 발탁했다.

닥터그루트 마케팅 담당자는 관계자는 “닥터그루트가 레드오션인 국내 탈모케어 샴푸 시장에서 재구매율 1위를 한 비결은 브랜드이미지 강화와 제품 본연의 가치인 품질에 더욱 집중했기 때문이다”면서 “닥터그루트가 국내를 넘어 아시아, 미국까지 글로벌 시장을 이끄는 1등 탈모케어 브랜드로 만들기 위해 혁신을 거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