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고객님 쓰고 싶은 휴대폰으로 교체해 드릴게요'..신개념 단말 케어 ‘맘대로 폰교체’ 출시
LG유플러스,'고객님 쓰고 싶은 휴대폰으로 교체해 드릴게요'..신개념 단말 케어 ‘맘대로 폰교체’ 출시
  • 강진일 기자
  • 승인 2020.10.13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입기간 중 최대 2회 품질보장 휴대폰으로 교체… 자급제폰 및 패드도 OK

안드로이드폰에서 아이폰으로도 교체 가능, 서울에선 6시간 이내 배송
(사진:LG유플러스)

[컨슈머와이드-강진일 기자]  13일 LG유플러스는 글로벌 휴대폰 케어 전문기업 볼트테크코리아와 함께 고객이 언제 어디서나 휴대폰을 교체할 수 있는 신개념 부가서비스 ‘맘대로 폰교체’를 오는 16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맘대로 폰교체'는 U+모바일 고객이 원하면 2년간 최대 2회 휴대폰을 교체 받을 수 있는 서비스로 LG유플러스가 업계 최초로 선보인다. ▲단말 파손 여부와 관계없이 ▲제조사ㆍ운영체제(OS)에 상관없이 교체가 가능하다. 고객에게 편리하면서 새로운 고객경험을 제공하기 위해서 ▲AI기반 원격진단을 통해 개통 1년 이내라면 가입이 가능하고 ▲고객이 있는 곳으로 신속하게(서울 6시간, 지방은 다음날까지) 찾아가서 교체해준다.

맘대로 폰교체를 이용하는 고객은 휴대폰 파손됐더라도 고객이 원하면 24개월동안 두 번까지 휴대폰을 바꿀 수 있다. 그간 휴대폰 렌탈이나 동일한 제조사에서 만든 신형 폰으로 교체할 때 중고가격을 보상하는 부가서비스는 있었지만 고객이 원하는 스마트폰을 직접 고를 수는 없었다. 맘대로 폰교체 이용고객은 기존에 쓰던 단말기와 같은 모델이나 출고가가 비슷한 가격의 모델로 교체할 수 있다.

맘대로 폰교체의 월이용료는 고객이 처음 개통한 단말기의 출고가에 따라 2490원~6490원이 든다. 서비스 가입시점 출고가의 12%(최소 5만원)를 교체수수료로 지불하면 원하는 휴대폰으로 바꿀 수 있다.

스마트폰 뿐만 아니라 패드, 스마트워치 등 세컨드 디바이스도 가입할 수 있고, 출시한 지 1년 내의 모든 자급제폰도 서비스 이용 대상에 포함된다. 단, 폴드형 스마트폰은 가입을 할 수 없다.

가입신청은 오는 16일부터  맘대로 폰교체 전용 홈페이지에서는 개통 1년 이내( 단, AI기반 원격진단 통해 휴대폰의 상태 점검 받은 후 가입 가능), LG유플러스 매장에서는 개통 60일 이내, 고객센터에서는 개통 14일 이내에 할 수 있다. 

교체 신청은 맘대로 폰교체 홈페이지와 고객센터를 통해 가능하며 간단하게 교체할 휴대폰과 교체수수료(가입 휴대폰 출고가의 12%)만 결제하면 바로 배송된다.

교체되는 휴대폰은 기존에 사용하던 휴대폰과 동일하거나 유사한 모델의 새 휴대폰 수준 품질보장 휴대폰(S급 중고폰)으로 6개월간 품질 보증이 된다. 서울에 거주하는 고객이라면 교체 신청 6시간 내에 퀵서비스를 통해 휴대폰을 수령할 수 있고 지방은 다음날 받아볼 수 있다.

휴대폰이 파손된 경우 서비스 센터를 방문하거나 보험 처리를 위해 서류를 제출할 필요 없이 신청만으로 교체를 받을 수 있게 됐다.

LG유플러스 이종서 고객유지담당은 “항상 새로운 휴대폰을 쓰길 원하거나 휴대폰이 파손될 게 걱정되는 고객이 맘대로 폰교체 서비스를 이용하면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휴대폰을 교체해 이용할 수 있게 됐다”며, “LG유플러스 고객에게만 제공되는 맘대로 폰교체 서비스를 통해 더 많은 고객이 그동안 경험하지 못한 단말 이용 혜택을 누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