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강아지·고양이 집사 자격 있나"… 서울시,‘반려인 능력시험’ 전국 2천명 모집
"난 강아지·고양이 집사 자격 있나"… 서울시,‘반려인 능력시험’ 전국 2천명 모집
  • 주은혜 기자
  • 승인 2020.09.28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동그람이, 2회 반려인 능력시험 비대면으로 응시인원 2천명 확대  
11월 14일 반려견, 15일에 반려묘 시험 실시, 11월 6일까지 접수 가능
총 50문항 출제, 전국 응시자들 반려동물 상식 점검 기회, 반려문화 확산
사진:서울시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올해도 '반려인능력시험'이 개최된다. 올해 시험부문은 반려견, 반려묘 두 부문이며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온라인으로 개최, 응시인원도 전국 2000명으로 확대 시행된다.  응시자 전원에게 ‘응시확인증’을 지급하며, 반려인 능력시험 성적 우수자 각 50명에게는 다양한 상품도 증정한다. 

28일 서울시는  제2회 ‘반려인 능력시험’을  오는 11월에 이틀간 진행한다고 밝혔다. 

‘반려인 능력시험’은 지난해 처음 시행됐으며 변려견 부문만 있었다.  반려견 광복이를 키우는 방송인 박성광씨도 직접 시험을 치러 화제가 되기도 했다. 올해는 반려묘 부문이 신설돼 반려견 부문, 반려묘 부문의 시험이 개최된다. 

이번 반려인 능력시험에 응시를 원하는 사람은 11월 6일까지 ‘네이버 동물공감 공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응시자는 2000명만 받는다. 

 시험은 ▲11월14일 11~12시에는 반려견 부문이, ▲11월15일 11~12시에 반려묘 부문이 각각 치러지며  코로나19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시험에 응시하면 된다. 

시험문제는 반려인이 꼭 알아야 할 내용을 영역별로 한국고양이수의사회, 해마루 동물병원, 바우라움 서울숲의 도움으로 출제됐다. 동물등록, 산책, 미용방법과 같은 일반상식부터 반려동물의 행동이해, 건강관리, 현행법령 등 전문지식까지 언어/행동 신체/건강/영양 사회/제도 역사/문화/과학 등 4대영역 총 50문항이다. 

현재 서울시에서 운영하는 동물복지지원센터, 또는 네이버 동물공감판에서 제공하는 동물공감TV, 동그람이 블로그에서 반려동물콘텐츠를 미리 공부하면 문제풀이에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시험방식은 온라인으로 신청자에 한해 문자와 이메일로 응시 URL을 공지하며, 이를 통해 PC나 모바일로 응시하도록 한다.

성적 발표는 11월 4째주에 응시 URL을 통해 개별 점수, 평균점수 등으로 세분화하여 확인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응시자 전원에게 ‘응시확인증’을 지급하며, 반려인 능력시험 성적 우수자 각 50명에게는 ㈜동그람이가 준비한 다양한 상품을 제공한다.

서울시는 응시자들이 반려동물 능력시험을 통해 반려동물 지식을 습득하고 좋은 추억도 만들면서 공부하는 반려인, 자격있는 반려인 문화를 확산하는 주체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반려인 능력시험을 통해 반려동물에 대한 깊은 이해와 지식을 쌓으면서 책임과 의무를 생각할 수 있길 바란다"며 “서울시는 시민과 함께하는 다양한 동물 정책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런 노력이 이어져 동물과 더불어 살아가는 반려문화가 정착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