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해외 장기 체류 고객 위한 ‘U+로밍 제로’ 요금제 출시... 이용기한 60일까지 가능
LG유플러스, 해외 장기 체류 고객 위한 ‘U+로밍 제로’ 요금제 출시... 이용기한 60일까지 가능
  • 강진일 기자
  • 승인 2020.09.09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기요금제 이용고객 급증에 이통사 최초로 이용기한 60일까지 확대

공항 대기 중 12시간 요금제 추가이용 가능

추가 데이터 1GB 속도 제한 없이 타 통신사 대비 최대 8,800원 싸게 이용
(사진:LG유플러스)

[컨슈머와이드-강진일 기자] LG유플러스는 해외에 장기 체류하는 고객이 원하는 데이터 제공량과 이용기간만큼 해외로밍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U+로밍 제로‘ 신규 요금제 3종을 출시한다.

9일 LG유플러스는 올해 코로나19 의 확산으로 해외에서 30일 요금제를 사용하는 고객의 비중이 늘어났으며(1~2월 대비 6~7월 58% 증가) 이에 따라 기본 제공된 데이터와 이용기간을 더 늘리고 싶어하는 고객의 니즈도 나타나 이를 반영한 신규 로밍서비스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신규 로밍요금제는 고객의 출국패턴과 요구사항을 바탕으로 기획된 맞춤형 상품으로 총 3가지로 선보인다.  ▲최대 60일간 하루 1333원으로 이용 가능한 ‘제로 라이트 10GB’ ▲로밍 이용시간을 12시간까지 늘릴 수 있는 ‘제로 + 12시간’ ▲기본 데이터 제공량 소진 후 추가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는 ‘제로 라이트 데이터 충전 1GB’ 등이다. 

‘제로 라이트 10GB’는 최대 60일간 8만원에 데이터 10GB와 음성전화 무료 수신, 400분 발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통3사 최초로 출시한 두 달짜리 로밍요금제로, 장기 체류 고객의 수요를 충족할 수 있게 됐다. 이제까지는 이통3사 모두 최대 30일까지만 이용할 수 있는 로밍 상품을 제공해왔다.

‘제로 + 12시간’은 7700원에 무제한 데이터ㆍ음성 수신을 이용할 수 있는 로밍요금제다. 지금까지는 하루 단위로만 이용기한을 늘릴 수 있었다. 귀국 직전 공항에서 체류할 때처럼 짧은 시간에 데이터와 음성 수신을 연장하고자 하는 고객들에게 유용하다.

‘제로 라이트 데이터 충전 1GB’는 기본 제공되는 로밍요금제 데이터를 모두 사용했을 경우 데이터만 추가로 사용하려는 고객들을 위한 상품이다. 추가 데이터를 속도 제한 없이 쓸 수 있다. 

최홍준 LG유플러스 글로벌로밍팀장은 “코로나19로 인해 해외 장기 체류객이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도 고객의 니즈를 파악해 맞춤형 로밍상품을 출시할 수 있게 됐다”며, “고객이 원하는 포인트를 반영한 로밍상품을 누구보다도 먼저 출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지난 7월부터 8월까지 진행한 ‘해외 음성전화 무제한 프로모션’이 고객의 높은 호응을 얻어 올해 연말까지 연장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