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9명, '직장내 마스크 착용 힘들다'... 이유는
직장인 10명 중 9명, '직장내 마스크 착용 힘들다'... 이유는
  • 주은혜 기자
  • 승인 2020.07.22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유로 ‘숨쉬기 힘듦' ,피부에 트러블이 생김‘, '귀 부분이 아픔’, ‘안면에 열을 느낌’ 등 들어
자료:사람인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전 국민이 일상생활 속에서 착용하고 있는 마스크, 무더운여름이 되며 직장인 10명 중 9명 이상이 '마스크 착용에 불편을 느끼고 있었다. 

지난 21일 사람인이 직장인 1208명을 대상으로 ‘여름철 마스크 착용에 따른 불편함’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94.7%가 ‘힘들다’고 밝혔다.

응답자들은 구체적으로 힘든 부분으로  단연 ‘숨쉬기 힘듦( 78.1%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 외에 ▲‘피부에 트러블이 생김(44.3%)'▲‘귀 부분이 아픔(42.7%)'▲‘안면에 열을 느낌(37.9%▲‘안면, 안경에 습기가 참(34.4%)'▲‘마스크 구입 비용이 부담됨(27.4%)' 등을 들었다. 

이런 불편함에도 불구하고, 응답자 79.8%는 '사무실 등 사업장에서 마스크 착용이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마스크 착용이 필요한 이유로는  ‘감염이 확산되고 위험성이 커져서’(78.5%,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코로나19 조기 종식을 위해서’(48.8%)▲‘대면 대화, 회의가 많아서’(22.8%)▲‘고객을 직접 상대하는 직무여서’(17.2%)▲‘위생에 특히 민감한 업종/직무여서’(10.6%) 등이 있었다. 

실제로 직장인들이 재직 중인 회사는 사무실 등 사업장에서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75.4%가 ‘사업장에서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하고 있다’고 답했다.

마스크 착용관련 해서는 ‘항상 착용한다’가 65.5%로 과반을 넘었다. 이어 ▲‘회의실/식당 등 밀집된 공간에서 착용한다 (20.9%)' ▲‘상대방과 이야기할 때 착용한다(13.6%)’ 등 답변이 있었다.

이들이 재직 중인 회사 직원들 중 마스크를 항상 착용하는 사람의 비율은 평균 74.4%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는 ▲‘100%’(30.1%)▲‘90%’(17.9%)▲ ‘80%’(12.1%)▲‘50%’(10.4%)▲‘70%’(9.5%)의 순이었다.

그러나 여름이 본격적으로 시작되고 기온이 오르면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비율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스크 착용 비율 변화에 대한 질문는 미 착용자가 ‘늘었다’는 응답이 28.9%로, ‘줄었다’(7.8%)는 답변의 4배 가량 됐다. 응답자 63.3%는 ‘비슷하다’고 답했으나, 앞으로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면 마스크 미 착용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실제로 마스크 착용의 권고 수준은 ▲‘강제하나 별도의 불이익 없음’(54.9%)▲ ‘권고 수준’(35%)▲ ‘미 착용시 인사 불이익 등 제재를 가함’(10.1%) 순으로, 강력하게 강제하는 비율은 적었다.

한편, 전체 응답자들의 절반 이상(55.9%)은 사업장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직원에 대해 ‘타인에 대한 배려가 없는 것 같다’고 밝혔다. 34.9%는 ‘착용 여부는 개인의 자유라 상관 없다’고 답했으며, 9.3%는 ‘매우 불쾌하다’고 응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