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도심 연계‘녹색순환버스’, 친환경전기차로 교체 .. 디자인선호도 조사 진행
남산-도심 연계‘녹색순환버스’, 친환경전기차로 교체 .. 디자인선호도 조사 진행
  • 주은혜 기자
  • 승인 2020.07.13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산-도심 연계하는 ‘녹색순환버스’ 무소음·무공해 운행위해 친환경 버스로 교체
차량 디자인도 변경, 친환경 이미지 표현...디자인 선호도조사로 시민의견 반영
서울시는 ‘녹색순환버스’의 친환경 전기차량 전환과 외부 디자인 변경을 실시한다. 서울시는 시민 선호도 조사를 통해 시민들의 의견을 반영, 버스 외관 디자인을 확정할 방침이다. (사진:서울시)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남산과 도심을 연계하는 ‘녹색순환버스’가 친환경 전기버스로 운행되고, 서울 도시 브랜드 이미지를 표현하는 디자인으로 새롭게 선보인다. 

13일 서울시는 ‘녹색순환버스’의 친환경 전기차량 전환과 외부 디자인 변경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외부 디자인 변경에는 시민 선호도조사를 통해 시민들의 의견 반영 및 신규 디자인에 대한 친밀도 향상을 꾀한다. 시민 선호도조사는 서울시 엠보팅을 통해 이달 19일까지 진행된다. 

‘녹색교통지역’을 순환하는 녹색순환버스(4개 노선, 27대)는 지난 1월부터 남산공원, N타워 및 명동, 서울역, 인사동, 경복궁 등 도심 내 주요지점과 관광명소를 600원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운행을 개시했다. 또 올해 하반기 내에는 친환경 전기 저상버스로 전환해 교통약자의 이동편의도 증진시킬 계획이다. 

녹색순환버스는 녹색교통지역 내 5등급 경유차량의 운행제한으로 인한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고, 기존 시내버스 노선의 연계가 미비한 구간을 보완하기 위해 투입되어 운행 중이다.

특히, 서울시는 녹색순환버스의 친환경 전기 저상버스 도입·확대 이후, 남산공원 내 단계적 경유차량 진입제한 및 시범운영 등을 검토하고 있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친환경정책의 일환인 녹색순환버스의 전기차량 전환으로 대중교통을 이용한 도심·남산 등 주요 지역의 연계 강화,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을 기대한다”며 “대중교통, 보행 중심의 녹색교통지역을 구축해 지속가능하고 건강한 서울 교통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