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추가마골, 폐기 고기 빨아 판매 ‘공식사과’..성난 민심 잠재울까
송추가마골, 폐기 고기 빨아 판매 ‘공식사과’..성난 민심 잠재울까
  • 복요한 기자
  • 승인 2020.07.09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송추가마골 김재민 대표 홈페이지 통해 ‘공식사과...재발방지 약속’
폐기 대상 고기를 빨아 판매해 논란에 휩싸인 송추가마골이 공식 사과했다./ 사진: 송추가마골 홈페이지 캡처

[컨슈머와이드-복요한 기자] 폐기 대상 고기를 빨아 판매해 논란에 휩싸인 송추가마골이 공식 사과했다.

앞서 경기 양주시에 있는 유명 갈비 체인점 송추가마골 지점이 지난 2월까지 냉동한 고기를 찬물 또는 흐르는 물에 해동해 사용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따뜻한 물로 고기를 급하게 해동한 뒤 상온에 보관했고, 그 과정에서 상할 우려가 있어 폐기처분해야 할 고기를 소주로 씻어 정상적인 고기와 섞어 판매했다는 한 언론보도 이후 소비자들의 공분을 샀다.

여론이 악화되자 결국 9일 송추가마골 김재민 대표는 홈페이지에 사죄의 글을 게재했다.

김대표는 저희 지점의 식재관리 문제로 인해 오랜 기간 송추가마골을 신뢰하고 사랑해 주신 고객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쳐 드린 점 머리 숙여 깊이 사죄 드린다송추가마골과 함께 행복을 꿈꾸며 내일처럼 근무하고 있는 900여명의 송추가마골 가족들이게도 사과드린다고 공식 사과했다.

그러면서 특정매장 관리자의 잘못된 판단과 업무처리로 인한 일이라 할지라도 이 또한 직원 관리 및 위생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한 저와 본사의 잘못이라고 생각한다이에 본사는 해당 매장에 대한 시정 조치뿐만 아니라 전 매장을 대상으로 육류 관리 특별 점검실시, 외부 위생 전문업체 세스코를 통한 매장 불시 위생 및 육류 관리 점검, 직원 교육과 함께 최상의 식재관리에 필요한 설비 증설 등 필요한 조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를 통해 저희 송추가마골에 대해 실망하고 상처받으신 고객과 직원들의 마음이 완전히 회복되기는 어려울 것이라 생각한다이번 이을 계기로 저희 송추가마골은 지난 40년의 신뢰와 믿음에 안주하지 않고 다시 시작하는 송추가마골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고객과 직원에게 고맙다는 말을 가장 많이 듣는 외식기업이 되겠다는 초심을 잃지 않도록 약속드린다. 다시 한번 고객과 직원분들에게 깊이 사죄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같은 송추가마골 대표의 공식 사과가 성난 소비자들의 마음을 되돌릴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현재 이젠 송추가마골 갈일 없다”, “송추가마골 아웃이다”, “토나올라고 한다. 문닫아라”, “먹는 것 가지고 장난 치면 아주 절단을 내야 한다”, “불매운동 해야 한다등 송추가마골에 대한 소비자들의 분노가 속속 포털사이트, SNS등을 통해 올라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