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더 뉴 싼타페 내달 1일 출시...신차급 부분변경 모델
현대차 더 뉴 싼타페 내달 1일 출시...신차급 부분변경 모델
  • 전휴성 기자
  • 승인 2020.06.30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 플랫폼, 파워트레인, 첨단 편의/안전사양 적용해 혁신적인 상품성 구현
4세대 부분변경모델 더 뉴 싼타페/ 현대차

[컨슈머와이드-전휴성 기자] 현대차가 4세대 싼타페 부분변경 모델인 더 뉴 싼타페를 출시한다. 4세대 싼타페를 선보인지 2년만의 일이다. 이번 부분변경 모델은 확달라진 디자인부터 신규 플랫폼 및 파워트레인, 첨단 안전·편의사양까지 신차급 수준으로 탈바꿈 했다. 싼타페 정식 출시일은 내달 1일이다.

30일 현대차에 따르면, 4세대 부분변경 모델인 더 뉴 싼타페는 외형 디자인부터 신차급으로 바뀌었다. 기존 싼타페의 세련된 디자인에 현대차 디자인 정체성 센슈어스 스포티니스가 적용됐다.

외장 디자인은 날카로운 독수리의 눈(Eagle`s eye)’을 콘셉트로 헤드램프 일체형 넓은 라디에이터 그릴과 수직의 T자형 주간주행등(DRL)을 독창적으로 대비시킨 강렬한 전면부가 특징이다. 측면부는 전면부터 후면부까지 이어지는 사이드 캐릭터 라인이 세련미를 더하고, 후면부는 얇고 길어진 LED 리어 램프, 하단 반사판, 차량 하부를 보호하는 후면 스키드 플레이트의 삼중 가로줄이 안정감을 준다.

실내 디자인은 사용자 중심 구조로 바뀌었다. 높아진 센터 콘솔은 크래시 패드부터 센터페시아, 콘솔박스까지 끊김 없이 이어지면서 운전자를 고급스럽게 감싸는 느낌을 주고, 취향에 따라 64가지 색상을 선택할 수 있는 앰비언트 무드램프는 사용자의 감성을 만족시키기 충분하다. 여기에 동급 최고 수준의 12.3인치 풀 LCD 클러스터(계기판)10.25인치 내비게이션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적용됐고, 전자식 변속 버튼(SBW)도 장착됐다.

더 뉴 싼타페는 외형 크기도 커졌다. 신형 차세대 플랫폼이 적용된 것. 5인승, 2열 시트 상단 높이 측정 기준 기존 싼타페 대비 전장이 15(4,770㎜ → 4,785), 2열 레그룸(다리 공간)34(1,026㎜ → 1,060)늘어나 실거주성이 개선됐으며 2열 후방 화물 용량은 기존 싼타페 대비 9(625ℓ → 634) 증가해 골프백 4개가 들어가는 등 넉넉한 적재성을 갖췄다.

더 뉴 싼타페는 심장도 바뀌었다. 현대차 SUV 최초로 차세대 파워트레인 스마트스트림 D2.2’ 엔진이 탑재됐다. 여기에 우수한 변속 직결감과 응답성을 갖춘 스마트스트림 습식 8DCT(더블 클러치 변속기)’가 장착돼 최고출력 202마력(PS), 최대토크 45.0kgfm의 힘을 발휘한다. 연비도 개서됐다. (5인승, 2WD, 18인치 휠 복합연비 기준 기존 싼타페 대비 4.4% 개선된 14.2km/의 연료소비효율(연비)을 달성했다.

4세대 부분변경모델 더 뉴 싼타페 실내/ 현대차

더 뉴 싼타페에는 새로운 첨단 안전 및 편의사양이 대거 적용됐다.  차선을 인식해 주행 시 차로 중앙을 유지하게 도와주는 차로 유지 보조(LFA)’ 주차 및 출차를 위한 저속 후진 중 충돌 위험 감지 시 경고 및 브레이크를 자동 제어하는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PCA)’ 차량 탑승 없이 스마트 키 버튼으로 차량을 움직여 주차 및 출차를 도와주는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RSPA)’ 등 새로운 안전사양들이 추가됐다.

아울러 교차로에서 접근하는 차량까지 인식해 충돌 위험 시 경고 및 브레이크를 자동 제어하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변경 상황뿐만 아니라 평행 주차 중 전진 출차 시에도 후측방 차량 충돌 위험을 감지하면 경고 및 자동 제동하는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자동차 전용도로로 적용 영역이 확대된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등 기존 사양들이 개선돼 주행 안정성이 한층 강화됐다.

기존 싼타페 대비 새로 추가된 험로 주행 모드는 진흙, , 모래 등 다양한 노면의 주행 환경에서 구동력, 엔진 토크, 제동 등을 제어해 최적화된 주행성능을 발휘하고 안정적인 주행을 돕는다.

편의사양도 강화됐다. 스마트폰 블루링크 앱과 연동하면 음성으로 카카오톡 메시지를 읽고 보내주는 카카오톡 메시지 읽기 /보내기가 현대자동차 최초로 적용됐고 주유소, 주차장 등 제휴 가맹점에서 비용을 지불할 때 내비게이션 화면을 통해 차량 내에서 결제가 가능한 현대 카페이스마트폰 앱으로 차량 탑승 및 시동이 가능한 현대 디지털 키신체 정보를 입력하면 건강한 운전 자세를 추천해주는 스마트 자세 제어 시스템등 도 더 뉴 싼타페의 주요 편의사양으로 장착됐다.

4세대 부분변경모델 더 뉴 싼타페/ 현대차

더 뉴 싼타페를 주요 고객 선호 사양을 갖춘 프리미엄모든 안전ㆍ편의사양이 선택 가능한 프레스티지고급스러운 디자인 사양을 더한 최상위 트림 캘리그래피’ 3가지 트림으로 운영된다.

기본 트림인 프리미엄 트림은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유지 보조(LFA), 전자식 변속 버튼(SBW), 앞좌석 통풍시트, 2열 열선시트 등 주요 안전ㆍ편의사양이 기본 적용됐고, 프레스티지 트림은 기본으로 탑재된 10.25인치 내비게이션에 더해 모든 안전ㆍ편의사양이 선택 가능하다.

최상위 캘리그래피 트림은 외장에 전용 라디에이터 그릴, 20인치 알로이 휠, 바디컬러 클래딩 , 내장에 퀼팅 나파가죽 시트 등 차별화된 디자인 요소가 적용돼 고급감을 높였다.

차량 색상은 외장 글레이셔 화이트 타이가 브라운 라군 블루 화이트 크림 마그네틱 포스 팬텀 블랙 라바 오렌지 레인 포레스트(캘리그래피 트림 전용) 8종과 내장 블랙 원톤 다크 베이지 브라운 카멜(캘리그래피 트림 전용) 라이트 그레이(캘리그래피 트림 전용) 5종의 조합으로 운영된다.

더 뉴 싼타페 디젤 2.2 모델의 트림별 판매 가격은 개별소비세 3.5% 기준 프리미엄 3122만원 프레스티지 3514만원 캘리그래피 3986만원이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더 뉴 싼타페는 한층 높아진 안전성과 편의성으로 가족을 위한 차를 고려하는 고객층을 만족시킬 차량이라며 앞으로 더 뉴 싼타페가 중형 SUV 시장에서 새로운 트렌드를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