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유치원 원생 99명 식중독 증상, 원인 ‘병원성 대장균 식중독’..예방법 뭐지
안산 유치원 원생 99명 식중독 증상, 원인 ‘병원성 대장균 식중독’..예방법 뭐지
  • 신동찬 기자
  • 승인 2020.06.25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당국, 안산시 A유치원 원생 99명 식중독 의심 증상...현재 22명 병원 치료, 일부 원생 햄버거병 치료
보건당국, 안산시 A유치원 원생 식중독균 ..병원성 대장균인 장출혈성 대장균
식약처, 병원성 대장균 식중독 예방 수칙 준수 당부
안산 유치원 식중독 원인은 병원성 대장균인 장출혈성 대장균인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 식약처

[컨슈머와이드-신동찬 기자] 지난 16일 안산의 한 유치원에서 한 원생이 식중독 증상을 보인 이래 현재 원생 99명이 식중독 의심 증상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대부분은 병원성 대장균 식중독인 상황, 특히 일부 원생은 합병증인 일명 햄버거병으로 불리는 용혈성요독증후군 증상을 보이고 있어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선 상태다. 병원성 대장균 식중독 예방이 중요해지고 있다.

25일 안산시 상록보건소에 따르면, 지난 16일 안산시 소재 A유치원의 원생 4명이 복통을 호소했고, 17일에 10명의 원생이 복통과 설사 증세를 보인 뒤 22일까지 전체 원생 184명 중 99명이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였다. 한때 입원 원생이 31명까지 늘었지만 9명은 호전돼 현재 22명이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일부 어린이는 입원 중인 병원에서 햄버거병 가능성으로 관련 치료를 받고 있다. 용혈성요독증후군은 장 출혈성 대장균으로 인한 합병증 중 하나다. 지난 1982년 미국에서 덜 익힌 패티가 든 햄버거를 먹은 어린이 수십명이 HUS에 집단 감염되면서 '햄버거병'으로 불리기 시작했다. 햄버거병 환자의 절반 정도가 투석 치료가 필요할 정도로 신장 기능이 망가지기도 한다.

보건당국은 30여명의 원생 가검물에서 병원성 대장균의 일종으로 식중독을 일으키는 장 출혈성 대장균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원생들이 단체 급식을 통해 장 출혈성 대장균에 감염된 것으로 보고 역학조사를 계속하고 있다.

이에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이하 평가원)이 여름철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주의를 당부했다. 이번 사례처럼 덥고 습한 여름철에 병원성대장균 식중독이 특히 많이 발생한다. 때문에 채소류는 충분히세척하고 육류는 내부까지 완전히 익혀 조리하는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실제로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5년간 계절별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발생 현황을 보니 6월부터 9월까지 총 9508(10,444명의 91%)의 환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병원성대장균 식중독이 발생한 장소로는 학교급식소(60%), 학교 외 집단급식소(16%), 음식점(8%) 순이다. 주요 원인식품은 채소류, 육류 등이다.

평가원이 지난 2012년부터 식중독 원인 규명을 위해 식중독균 모니터링을 전국단위로 실시하고 분리된 식중독균을 분석한 결과, 수집된 병원성대장균 531 가운데 장병원성대장균 282(53%), 출혈성대장균 151(28%), 장독소성대장균 84(16%), 장흡착성대장균 14(3%) 순으로 나타났다.

병원성 대장균은 장출혈성대장균, 장독소형대장균, 장침입성대장균, 장병원성대장균, 장관흡착성대장균 등으로 분류된다. 병원성 대장균은 온도 7~46(최적온도 35~40)에서 성장 가능하다. pH 4.4~9.0(최적성장 pH 6.0~7.0)에서도 성장가능하다. 산소가 있거나 없거나 모두 성장가능하다. 심지어 최저 수분활성도 0.95에서도 성장한다. 감염 연령은 어린이부터 노인까지 모든 연령이 해당된다. 증상은 설사 복통이며 잠복기는 1~8일이다. 오염경로는 오염된 용수로 세척, 생산자의 비위생적 처리, 다른 식품으로 인한 교차오염, 분변에 오염된 육고기 등이다.

사진: 식약처

따라서 이번 안양 유치원처럼 집단 병원성대장균 식중독에 감염되지 않으려면 ▲육류, 해산물, 계란 등은 내부까지 완전히 익도록 충분히 가열 조리▲조리된 음식은 상온에 방치하지 말고 가능한 빨리(2시간 이내) 섭취채소류는 염소 소독액(가정에서는 식초 사용) 등으로 5이상 담근 후 물로 3회 이상 세척하고 절단 작업은 반드시 세척 후에 실시▲세척‧소독한 채소 등은 바로 섭취하지 않을 경우 반드시 냉장보관수산물이나 육류 또는 이를 사용한 식기를 씻을 경우 주변에 날것으로 취하는 채소나 과일 등에 물이 튀지 않도록 주의·도마로 의한 교차 오염을 방지하기 위해 육류용, 해산물용, 채소류용으로 구분 사용하기조리 전 비누 등 손세정제를 사용하여 30초 이상 손 씻기폭염 기간 집단급식소 등에서는 채소를 그대로 제공하기보다는 가급적 가열·조리된 상태로 제공하기 등의 안전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평가원 관계자는 ” ‘손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식중독 예방 3대 요령을 항상 실천하고 여름철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예방을 위해 식재료의 세척, 보관, 조리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