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프라이어 고온 감자튀김 요리시 발암물질 발생.. 올바른 조리법은
에어프라이어 고온 감자튀김 요리시 발암물질 발생.. 올바른 조리법은
  • 복요한 기자
  • 승인 2020.06.25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자튀김 경우 최대 190℃에서 30분 이내...식빵은 180℃에서 20분 또는 190℃에서 15분 이내 조리
에어프라이어로 감자튀김을 고온에서 장시간 조리시 아크릴 아마이드 생성량이 증가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나 조리시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사진: 복요한 기자

[컨슈머와이드-복요한 기자] 에어프라이어로 감자튀김을 고온에서 장시간 조리시 아크릴 아마이드 생성량이 증가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에어프라이어 사용시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25일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평가원)에 따르면, 에어프라이어적외선조리기로 조리한 음식의 아크릴아마이드와 벤조피렌의 생성량은 대체로 안전한 수준이었다. 삼겹살과 연어의 경우 에어프라이어의 모든 온도(180~200)시간(10~40)과 적외선조리기의 모든 온도(··)시간(5~20) 조건에서 벤조피렌 생성량은 불검출 수준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문제는 식빵과 냉동감자다. 이들 음식을 에어프라이어로 200이상 고온에서 오래 조리할 경우 아크릴아마이드 생성량이 증가했다. 식빵은 18024분 또는 19016분 이상, 냉동감자는 19040이상 조리했을 때 아크릴아마이드가 EU 권고 기준 이상 검출됐다.EU 권고 기준은 식빵(0.05mg/kg), 냉동감자(0.5mg/kg)이다. 벤조피렌은 식품의 고온 조리·가공시 식품의 주성분인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 등이 불완전 연소되어 자연 생성되는 물질로 WHO 국제암연구소(IARC)Group 1(발암물질)로 분류하고 있다. 아크릴아마이드는 감자 등 탄수화물이 많이 함유된 식품을 조리·제조·가공하는 과정에서 가열 처리 시에 비의도적으로 생성되는 물질로 WHO 국제암연구소(IARC)Group 2A(발암추정물질)로 분류하고 있다.

따라서 에어프라이어로 조리할 때 감자튀김(500g기준)은 최대 190에서 30분 이내, 토스트(빵류, 32g기준)는 최대 180에서 20분 또는 190에서 15분 이내로 조리해야 한다.

식약처는 이번 조사 결과를 근거로, 에어프라이어 등 새로운 방식의 조리기기 등은 식품별 권장 조리 온도와 시간에 따라 조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다시 한 번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