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10명중 8명, "면접탈락 이유를 알려주세요"
구직자 10명중 8명, "면접탈락 이유를 알려주세요"
  • 주은혜 기자
  • 승인 2020.06.23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직자 82.8%, 면접전형 탈락 피드백 받길 원해 ... 취업 준비에 상당한 도움될 것으로 기대하기 때문
(사진: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내가 면접에서 떨어진 이유를 알고 싶다'는 구직자들이 많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왜 떨어졌는지 알아야 고치고 다시 앞으로 나아갈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구직자들의 이러한 생각과 기업의 입장에는 차이가 있어 실제로 탈락이유 피드백을 제공하는 기업은 적었다. 

23일 구직자 825명을 대상으로 ‘면접 탈락 후 피드백을 원하는지 여부’를 조사(시행처 사람인) 한 결과에 따르면, 구직자 10명 중 8명(82.8%)이 ‘피드백 받기를 원한다’고 답했다.

이들은 피드백을 원하는 이유로 ‘부족한 점을 보완하기 위해서’(78.8%, 복수응답)라고 가장 많이 답했다. 다음으로 ▲‘다음 면접을 대비하기 위해서’(56.7%)▲‘탈락을 납득할 수 있을 것 같아서’(26.2%)▲‘지원자의 알 권리라서’(22.7%) 등을 들었다. 

피드백을 통해 알고 싶은 부분은  ‘탈락 사유에 대한 설명( 60.3%) ’이 1위였다. 이어 ▲ ‘점수와 순위, 탈락 사유까지 공개(32.1%)’ ▲‘전형별 평가 점수나 순위 공개(7.6%)’라고 답했다.

받고 싶은 피드백 형태는  대다수인 86.4%가 ‘메일이나 문자 등 텍스트’라고 답변했다. 이 외에 ▲ ‘면접 자리에서 바로 조언’(7.8%)▲‘전화로 직접 설명’(5.9%)의 응답이 있었다.

이렇게 탈락에 대해 피드백을 받고 싶어하는 구직자들은 많은데 '실제로 기업으로부터 피드백을 받은 경험이 있다'는 사람은 면접 탈락 경험이 있는 응답자(764명)의 11%였다. 

이들이 받은 피드백 수준은 ▲ ‘탈락 사유에 대한 설명’(48.8%)▲‘단순 위로의 글 형태’(46.4%)▲‘전형별 평가 점수만 공개’(4.8%)의 순이었다.

이러한 피드백은 기업 이미지에도 좋은 영향을 주고 있었다. 피드백을 받은 구직자의 70.2%가 '탈락 후 피드백을 준 기업에 대한 이미지가 ‘좋아졌다’고 밝혔다. ‘별다른 영향이 없다’는 답변은 29.8%였다. 

구직자들은 면접 탈락 피드백에 대해 취업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기대가 컸다. 전체 구직자 43.2%는 면접 탈락 이유에 대한 기업의 피드백이 취업 성공에 ‘매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었으며, 52.5%는 ‘어느 정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는 등 면접 피드백에 대한 니즈를 크게 가지고 있었다.

한편, 전체 응답자의  58.5%는 탈락 후 피드백을 주는 기업에 재지원할 의사가 그렇지 않은 기업보다 크다고 밝히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