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기업, 비정규직 정규직으로 전환 비율 지난해보다 감소
국내 기업, 비정규직 정규직으로 전환 비율 지난해보다 감소
  • 주은혜 기자
  • 승인 2020.06.11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대비 5.1% 감소
(자료:사람인)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올해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할 계획을 가진 국내 기업 수가 지난해 보다 감소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1일 사람인이 기업 352개사를 대상으로 ‘올해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계획’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비정규직을 고용하고 있는 기업 168개사 중 66.1%가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할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 71.2%보다 5.1% 감소한 결과다.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 계획이 있다는 기업들은 그 이유로 ‘숙련된 인력을 확보하기 위해서(64%,복수응답)’라고 가장 많이 답했다. 다음으로 ▲‘업무 지속성을 제고하기 위해서’(55.9%)▲‘업무 효율과 성과를 높이기 위해서’(35.1%)▲‘계속 채용 및 교육하는 비용이 더 커서’(17.1%)▲‘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동참하기 위해서’(13.5%) 등이라고 답했다. 

정규직 전환 비율은 전체 비정규직 직원 대비 평균 47.3% 수준으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는 ▲‘10%’(22.5%)▲‘50%’(16.2%)▲‘20%’(15.3%)▲‘100%’(11.7%)▲‘80%’(9%)▲‘30%’(8.1%) 등의 순이었다.

이들 기업 중 96.4%는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비정규직에 대해서도 '기존 근무 중인 정규직과 동일한 처우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반면,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지 않는 기업 57개사는 그 이유로 ‘단순 반복 업무를 담당하고 있어서’(35.1%, 복수응답)를 첫번째로 꼽았다. 이어▲ ‘업무량이 유동적이라서’(26.3%)▲‘노동시장의 유연성을 위해서’(21.1%)▲‘인건비 상승이 부담돼서’(19.3%) 라고 답했다. 

올해 비정규직 채용에 대한 질문을 했을 때  전체 응답 기업의 46.3%가 ‘비정규직을 채용했거나 채용을 계획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비정규직을 뽑는 이유로는  ‘고용 유연성을 유지하기 위해서’(47.9%, 복수응답)가 1위였다.  이어서 ▲‘휴직 등 일시적 결원에 대한 충원이 필요해서’(29.4%)▲‘인건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23.9%)▲‘난이도가 낮은 업무여서’(19.6%) 등의 이유가 있었다. 

비정규직을 뽑는 직무는 ▲‘서비스’(27%, 복수응답)▲‘제조/생산’(20.9%)▲‘영업/영업관리’(13.5%)▲‘인사/총무’(9.2%)▲‘재무/회계’(9.2%)▲‘마케팅’(8.6%)▲‘IT/정보통신’(8.6%) 등이었다. 

반면, 비정규직을 뽑지 않는 이유는 ▲‘업무 지속성을 제고하기 위해서’(49.2%, 복수응답)▲‘업무 효율과 성과를 높이기 위해서’(33.9%)▲‘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동참하기 위해서’(19%)▲‘계속 채용 및 교육하는 비용이 더 커서’(15.9%) 등의 순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