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쉬었던 '서울상상나라', 오는 27일 재개관… 사전예약 필수
코로나19로 쉬었던 '서울상상나라', 오는 27일 재개관… 사전예약 필수
  • 주은혜 기자
  • 승인 2020.05.25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상상나라, 전시물 방역 및 관람환경 재정비 후 오는 27일재개관
 소리 감각 체험을 통해 교감하는 ‘나의 소리 세상', 요리·놀이·연극 등 체험 교육 및 주말 프로그램 제한적 운영
(사진:서울상상나라)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코로나19 감염 사태 장기화로 잠시 문 닫았던 서울상상나라가 오는 27일부터 다시 문을 연다. 온라인 사전예약을 해야 이용할 수 있고 하루이용객수 800명으로 제한된다. 모든 이용객들은 마스크 착용 등 코로나 19 대응 안전 수칙을 지켜야 한다. 

25일 서울상상나라는  코로나19 대응 관련 생활 속 거리두기 준수 및 안전한 관람환경을 조성하고 오는 27일부터 재개관한다고 밝혔다. 

서울상상나라는 재개관하며 ‘나의 소리 세상(Sensitivity Development Playground – Sound World)’이라는 주제로 체험전시를 준비했으며 심화교육프로그램 및 주말 체험교육프로그램과 초중등학생 대상 단체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우선 ‘나의 소리 세상’ 전시는 우리를 둘러싼 세상의 소리 속으로 들어가 귀를 기울이고, 온몸과 눈으로 보고 만들며 세상과 교감하고 소통해 감성을 표현하는 열린 체험 전시다.  ‘소리 속으로’, ‘모양이 된 소리’, ‘소리 너머’ 라는 3개 섹션으로 어린이들이 소리를 탐색하고 느끼면서 공감각적으로 다양한 관점에서 만나는 소리를 경험할 수 있도록 총 11점의 전시물로 구성된다.

또한 심화교육프로그램 및 주말 체험교육프로그램으로  ‘영유아놀이학교’,‘어린이요리학교’, ‘열린연극학교’, ‘6월 주말 4종 체험 교육 프로그램' 등이 열린다. 
   
 ‘영유아놀이학교’는 20개월에서 40개월 영유아와 부모가 함께 매주 주제에 따라 미술, 음률, 요리 등 다양한 놀이를 경험하는 통합교육프로그램으로 오는 6월 2일부터 7월 24일까지 반별 총 8회 진행된다. ‘어린이요리학교’는 5~7세 어린이들이 직접 ‘수수 떡갈비 김밥’, ‘키위 새 쿠키’, ‘프랑스 가정식 라따뚜이’, ‘사과 빵’을 요리하면서 바른 식습관에 대해 알아보고 음식에 흥미를 갖는 프로그램으로 6월 2일부터  26일까지 반별 총 4회로 진행된다.  ‘열린연극학교’는 6~7세 어린이 대상으로 ‘자연을 닮은 우리들!’이라는 주제로 우리 주변의 자연물과 자연현상을 관찰하여 표현해 보는 연극놀이 프로그램이다. 6월 3일부터 7월 25일까지 반별 총 8회 수업이 진행된다. ‘6월 주말’에는 땅속 비타민 당근 쿠키·레코드 피자(요리), 태양광멜로디 스피커(과학), 사계절 오르골(예술) 등 ‘소리’를 주제로 총  4종의 체험교육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이 외에도  서울상상나라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박물관협회가 주관하는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 지원 사업에 선정돼 초등·중등 단체프로그램을 운영한다. '30초 인문학, 공익광고 챌린지'는 초등학생 5~6학년, 중학생 1~2학년 학생들이 공익광고를 통해 사회 문제점을 알아보고 창의적인 해결 방안의 공익광고 영상을 제작해보는 프로그램이다. 교육기간은 6월 2일부터 11월 27일까지 학기 중 평일 오전9시30분 부터 11시30분까지 (2시간, 25명 내외) 다. 접수는서울상상나라 홈페이지에서 선착순으로 이루어진다. 

서울상상나라는 유치원 개학에 맞춰 재개관하고 추후 상황 변동에 따라 단계적으로 운영을 정상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