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50세 이상 '도시재생 창업가' 오세요 ...사업화 지원금 2천만원 및 창업교육까지
전국 50세 이상 '도시재생 창업가' 오세요 ...사업화 지원금 2천만원 및 창업교육까지
  • 주은혜 기자
  • 승인 2020.05.20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중년의 도시재생 창업을 지원하는 ‘2020년 JUMP-UP 5060’ 참여자 모집
지역사회 창업여건이 좋은 50+세대가 창업을 통해 도시재생의 주체가 되도록 지원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서울시50플러스재단과 LH(한국토지주택공사)은 공동으로 신중년 도시재생 창업지원 프로젝트 ‘점프업 5060’을 추진한다. 전국적으로 창업(예정)팀 50개를 선정해 창업 교육을 해준다. 또  우수 창업팀에 팀별 최대 2000만 원의 사업비를 지원한다.

‘점프업 5060’ 프로젝트는 올해 2년차다. 도시를 되살릴 창업 아이템을 가진 신중년 창업가를 발굴하고 선정하고 실제 창업에 도움이 되는 교육 및 실습 과정을 통해 사업화에 이르기까지 지원하는 사업이다. 

창업에 대한 수요가 큰 50+세대를 대상으로 ‘도시재생형 창업’을 지원하는 이번 프로젝트는 사회문제 해결 및 지역사회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것은 물론, 기존의 과밀·과열 업종에서 벗어난 새로운 중장년 창업의 발판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점프업 5060’ 프로젝트를 통해 50+세대를 대상으로 새로운 접근 방식의 창업에 필요한 전문 교육을 제공하고, 사업화에 필요한 자금 및 컨설팅 등을 제공하여 50+세대가 도시재생의 주체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돕는다. 

올해 선발 규모는 예비창업팀 25명, 기창업팀 25명이다. 적극적인 교육참여 확대를 위해 교육실비 및 실습수당 등을 지급한다.

신청 대상은 신청일 기준 만 50~64세(주민등록상 생년월일 1956.1.1.~1970.12.31. 해당자)인 대한민국 국민으로, 도시재생 창업 활동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신중년이다.  예비창업자의 경우 1인 신청이 필수이며, 기창업자의 경우 사업자 대표인 1인이 신청할 수 있다.

신청은 이달 18일부터 오는 6월22일까지  ‘JUMP-UP 5060’ 홈페이지에서 진행하면 된다. 

선발된 창업자들에게는 ▲160~240시간 이상의 창업 교육 및 현장 실습 기회 제공 ▲수료팀 전원에게 각 분야별 고도화 컨설팅 제공 ▲우수 수료팀에게 사업화 자금 최대 2000만 원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김영대 서울시50플러스재단  대표이사는 “50+세대는 지역 정주성이 높고 공간과 자본을 소유하고 있는 경우가 많아 도시재생 창업 및 지역 활동에 유리하다”며, “창업을 희망하는 50+세대가 도시재생 사업의 새로운 모델을 이끌어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