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7명, "코로나19로 이직 미뤘어요"
직장인 10명 중 7명, "코로나19로 이직 미뤘어요"
  • 주은혜 기자
  • 승인 2020.05.19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장기화 사태, 경력직 채용에도 영향
(자료:사람인)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코로나19로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이직을 미뤘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이들은 잊기을 미룬 이유로 '원하는 기업의 채용 공고가 나오지 않아서','경영 악재로 채용 취소 가능성 등 불확실성이 심해서'라고 가장 많이 답했다. 코로나 19 사태 장기화가 신입사원 채용뿐만 아니라 경력사원 채용에도 심각한 영향을 주고 있음을 보여주는 결과라 하겠다. 

19일 이직 의사가 있는 직장인 10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사태가 이직에 영향을 미쳤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시행처 -사람인)에 따르면, 응답자 69.7%가 ‘이직을 미뤘다’고 답했다.

재직 중인 기업 형태에 따라서는 ▲중소기업(70.8%)▲중견기업(70.5%)▲대기업(61.7%) 순으로 이직을 미룬 비율이 높았다.

직급별로는 ▲‘대리급’(75.1%)▲‘사원급’(69.3%)▲‘과장급’(68.4%)▲‘부장급’(60.9%)▲‘임원급’(56.3%) 순이었다.

이직을 미룬 비율은 직무와 업종별로도 차이를 보였다. 직무별로는 ▲‘마케팅’(82.4%)▲‘재무/회계’(77%), ▲‘디자인’(76.9%)▲‘영업/영업관리’(74.1%)▲‘서비스’(71.3%) 등의 종사자들이 이직을 미룬 경우가 많았다.

업종에 따라서는 ▲‘석유/화학’(80%)▲‘건설’(76.9%)▲'유통/무역’(75%)▲‘식음료/외식’(74.3%)▲‘서비스업’(74.3%)▲‘정보통신/IT’(73.9%) 등의 순이었다.

이직을 미룬 이유로는 단연 '원하는 기업의 채용 공고가 나오지 않아서(53.4%,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고, 이어 ▲경영 악재로 채용 취소 가능성 등 불확실성이 심해서(48.1%)▲이직한 회사 사정이 급격히 안 좋아질 수 있어서(20.4%) ▲지원하려던 채용이 중단되어서(20.4%) ▲재직중인 직장의 업무가 늘어 여유가 없어서(14.5%) 등의 순이었다.

이직 시도 시기에 대해서는  응답자 46.3%가 ‘코로나19 종식 후’라고 답했다. 이어 응답자 38.6%는 ‘하반기’, 응답자 15.1%는 ‘상반기 내에 시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이직을 미루지 않은 직장인 303명은 그 이유로 현재 ‘직장에서 도저히 더 버틸 수 없어서’(37.6%, 복수응답)를 1위로 꼽았다. 다음으로는 ▲‘원하는 기업의 채용 공고가 나와서’(32.7%)▲‘폐업 위기 등 재직중인 직장 상황이 안 좋아져서’(17.5%)▲‘좋은 포지션을 제안 받아서’(13.5%) 등을 들었다.

'코로나19 사태가 이직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생각하는 응답자는 10명 중 8명(78.8%)이었다.  

구체적으로는 ▲지원할 만한 채용 공고 축소(76.4%,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갑작스런 채용 중단, 취소 등 발생(58.1%) ▲기업 실적 악화로 처우가 불만족스러울 가능성(41.8%) ▲자격증 시험 일정 연기 등으로 취득 차질(18.3%) ▲코로나 이전보다 더 까다롭게 채용 평가(16.4%) 등 순으로 답했다. 

실제로 이들 직장인들이 예상하는 올해 이직 성공률은 평균 51.8%로 낮았다.

한편, 전체 응답자 10명 중 9명(90.1%)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본인의 고용 상태에 불안감을 느끼고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