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4대 제조업에 200억 긴급 자금 수혈... 업체당 최대 3천만 원, 3개월 간 고용유지 조건
서울시, 4대 제조업에 200억 긴급 자금 수혈... 업체당 최대 3천만 원, 3개월 간 고용유지 조건
  • 주은혜 기자
  • 승인 2020.05.19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코로나19로 위기맞은 제조업체에 200억 자금수혈… 제조업 긴급 지원 나서
서울 대표 4대 제조업체(의류봉제‧수제화‧인쇄‧기계금속) 총 1500여개 업체 수혜 전망
50인 미만 4대 제조업체 대상 최소 3개월 간 고용유지 조건으로 최대 3천만원 지원
 
(사진:컨슈머와이드DB/위 사진은 해당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서울시가  ‘서울 4대 제조업(의류봉제‧수제화‧인쇄‧기계금속)’ 에 대해 긴급 자금 수혈로 일자리 지키기에 나선다. 코로나 19로 빚어진 매출급감과 고용위기가 고용절벽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지원하는 것이다. 해당 지원금 신청은 4대 제조업 중 의류봉제,수제화 업종부터 시작되며 신청기간은 오는 6월 5일부터 19일까지 총 15일간이다. 

19일 서울시는 추경을 통해 확보한 총 200억원을 서울 4대 제조업에 ‘도시제조업 긴급 수혈자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50인 미만의 4대 도시제조업 사업체당 최대 3000만 원을 지원하고, 지원을 받은 사업체는 최소 3개월 간 종사자 고용을 유지해야한다. 약 1500여개의 사업체가 지원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해당 자금을 지원받은 사업체는 신규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시제품 기획및제작, 마케팅 등의 사업비 목적으로만 사용해야 한다. 인건비,임대료,운영비 등으로는 사용할 수 없다.

해당 자금을 받을 수 없는 사업체는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을 받은 업체( 중복 수혜 안됨) ▲ 2019년 매출이 없는 사실상 폐업상태 업체 ▲사업비 지원 접수일 기준 국세‧지방세 체납 업체 등이다. 

지원 규모는 의류봉제, 수제화, 기계금속 등 4대 제조업 중 업종별 차지하는 비율에 따라 결정된다. 긴급사업비 지원신청과 지급은  ▲의류봉제,수제화 (의류제조업에는 중개업도 포함)▲ 인쇄 ▲ 기계‧금속 분야별로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도시제조산업 중 사업체 수와 종사자 수가 가장 많은 ‘의류봉제,수제화’ 산업(2020년 통계청 발표 ‘전국사업체조사’ 결과)부터 총 110억원의 자금이 투입된다. 오는 6월 5일부터 19일까지 총 15일간 신청 접수를 받는다.

지원대상은 사업자등록 기준 서울소재 의류제조업이고, 소기업 또는 소상공인 중 하나에 해당되어야 하며, 2019년1월1일 이전 해당업종에 종사하고 있는 업체다.  중소기업기본법 시행령 상 의복 제조업 분야 ‘소기업’은 평균매출액 120억 이하인 기업(인쇄는 평균매출액 80억 이하)이며, 소상공인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상 ‘소상공인’은 상시근로자 수가 10인 미만인 업체를 의미한다. 

서울시는 의류제조, 수제화 업종에 이어, 5월 중 기계금속 및 인쇄업종에 대해서도 이달 사업공고를 통해 신청‧접수방법 등 안내할 계획이다. 인쇄업종은 6월 10일, 기계금속 업종은 6월 15일부터 접수 예정이며, 신청방법 및 접수일은 별도 공고 통해 안내하게 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도심 제조업 기반이 무너지면 지역경제가 무너지고 서울의 지속가능한 경제생태계가 흔들린다. 긴급수혈자금을 통해 운영 자체가 어려워진 제조업체들이 사업을 유지하고 종사자의 고용을 유지하도록 지원한다는 것이 목표다. 나아가 도시성장산업의 핵심 근간기술이 되는 제조업을 지켜내고, 산업 혁신으로 이어지는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