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와 '정부긴급재난지원금' 둘다 받을 수 있다... 지원금 수령 순서는?
서울시민,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와 '정부긴급재난지원금' 둘다 받을 수 있다... 지원금 수령 순서는?
  • 강진일 기자
  • 승인 2020.04.02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서울시, 코로나19 대응 및 현안 관련 온라인 기자브리핑에서 '기준에만 부합된다면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와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을 모두 받을 수 있다'고 밝혀
2일 오전 열린 서울시 온라인 브리핑에서 박원순 시장이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와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관련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KBS캡처)

[컨슈머와이드-강진일 기자] 서울시민은 조건만 충족된다면 서울시가 지원하는 '재난긴급생활비'와 정부가 마련한 ‘긴급재난지원금' 모두를 받을 수 있다. 서울시는 정부가 발표한 ‘긴급재난지원금’이 지급되기까지 구체적인 지원방식 확정과 2차 추경통과 등 적지 않은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며 '먼저 서울시 지원을 받고 나중에 정부 지원도 받으라고 권했다. 

2일 개최된 코로나19 대응 및 현안 관련 기자브리핑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은 '기준에만 부합된다면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와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을 모두 받을 수 있다'고 발표했다. 

서울시는 지난 3월 30일부터 온라인 서울시복지포털과 전화상담을 통해 '재난긴급생활비' 신청을 받기 시작했고, 2일 아침까지 14만 2369명이 신청했다. 지급받은 인원은 신청 사흘만에 총 25명이다. 

그러나 정부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국민들을 돕는 취지로 '긴급재난지원금'을 지원하기로 하면서 서울시민들은 혼란이 생겼다. 서울시 지원금을 수령하면 정부 지원금은 중복 수령되는지, 아니면 하나만 선택해야 하는지 궁금증이 생길 수밖에 없었다. 기존 대부분의 지원금들은 중복 수령은 되지 않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박원순 시장은 " ‘서울시의 지원과 정부의 지원을 추가해서 받을 수 있는지’, ‘받을 수 있는 금액이 줄어들진 않을지’ 문의전화가 폭주하고 있다고 한다"면서" 기준에 부합되면 둘 다 수령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서 5인가구의 경우 기준에 부합되면,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를 가구당 최대 50만원(모바일 서울사랑상품권은 55만원),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최대 100만원 등 합해서 최대 150만원을 받을 수 있다. 

서울시는 2차 추경을 통해  ‘긴급재난지원금’ 지원을 위한 정부 방침에 따라 정부와 지자체 분담비율 8:2를 기준으로 약 3500억원에 달하는 추가 재원 마련한다.  

박원순 시장은 " 서울시는 이미 재난관리기금과 긴급 추경 등 가용할 수 있는 재원을 있는대로 끌어 모아 코로나19로 생계절벽을 겪고 있는 시민들을 지키고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향후 세입여건의 악화 등 재정적 어려움이 불 보듯 뻔한 상황이다. 그럼에도 무엇보다 시민의 삶이 먼저라는 생각으로 추가지원이 가능하도록 결단을 내렸다. 마른수건을 쥐어짜서라도 방법을 강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뼈를 깎는 심정으로 특단의 조치를, 다리 하나를 베어 낸다는 결단도 내리겠다. 서울시가 추진하고 있는 중요사업도 포기할 것이다. 그렇게 해서 심각한 타격을 입은 재난사각지대의 시민들과 취약계층들을 더 두텁게, 더 많이 지원하겠다. 시민이 먼저 있고 서울시가 나중에 있다는 것은 서울시의 철학이고 신념"이라고 강조했다. 

또"그동안 혹시나 정부지원을 못 받게 될까봐 서울형 재난긴급생활비 신청을 미뤄왔던 분들은 먼저 서울시 지원을 받으시고, 추후에 정부 지원도 신청해서 받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